연결 가능 링크

중국 외교부장 "모든 형태의 사이버 공격 반대"

  • 윤국한

왕이 중국 외교부장 (자료사진)

왕이 중국 외교부장 (자료사진)

미국의 존 케리 국무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소니 영화사 해킹 사태에 관해 논의했습니다. 중국은 모든 형태의 사이버 공격과 사이버 테러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21일 중국의 왕이 외교부장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한의 소니 영화사 해킹으로 불거진 사이버 공격 문제에 관해 논의했습니다.

이날 전화통화는 북한의 소니 영화사 해킹이 중국 내 인터넷 접속을 통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진 데 따라 사태 재발 방지를 위한 중국 측의 협조를 요청하기 위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22일 웹사이트에 발표한 성명을 통해, 왕이 부장이 케리 장관에게 모든 형태의 사이버 공격이나 사이버 테러에 반대한다는 중국 정부의 입장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성명에 따르면 왕이 부장은 "그 어떤 나라나 개인이 다른 나라에 있는 시설을 이용해 제3국에 대해 인터넷 공격을 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성명은 그러나 소니 영화사 해킹과 관련해 북한을 지칭하지는 않았습니다.

일본 정부도 사이버 공격이 일본의 국가안보에 심각한 문제를 제기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녹취: 스가 관방장관] 일본어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미국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고, 미국 정부가 취한 조치를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스가 장관은 또 사이버 공격은 일본의 국가안보와 관련한 심각한 문제라며, 일본은 소니 영화사에 대한 이번 해킹을 강력히 비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태로 큰 피해를 입은 소니 영화사는 일본 회사입니다.

앞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이번 사태가 북한의 소행으로 드러남에 따라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21일 방송된 `CNN' 텔레비전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기존의 정해진 절차에 따라 이를 검토할 것이며, 어떤 검토 결과가 나올지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되면 무기 수출과 대외원조 중단, 무역금지 등의 제재가 따르게 됩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북한의 소니 영화사 해킹을 비용과 대가가 매우 큰 사이버 반달리즘, 사이버 파괴행위의 한 예라고 지적했지만 전쟁 행위로 규정하지는 않았습니다.

한편 북한은 21일 소니 영화사 해킹과 무관하다고 거듭 주장하면서 미국 본토를 겨냥한 초강경 대응전을 위협했습니다.

북한은 이날 국방위원회 정책국 이름으로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이 근거 없이 자신들을 해킹 배후로 지목했다며, 미국 백악관과 국방부, 미국 본토 전체를 겨냥한 초강경 대응전을 벌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