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정부 '소니 해킹은 심각한 국가안보 사안'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 (자료사진)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큰 사회적 파장을 일으키고 있는 소니 영화사 해킹 사태를 심각한 국가안보 현안으로 규정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을 해킹의 주범으로 지목하는 데는 신중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백악관과 국무부는 18일 각각 정례브리핑을 통해 소니 영화사 해킹 사건의 심각성을 강조했습니다.

조시 어니스트 백악관 대변인은 이 문제가 심각한 국가안보 사안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조시 어니스트 대변인] “This is something that’s being treated as a serious national security matter. There is evidence to indicate that we have seen destructive activity with malicious intent that was initiated by a sophisticated actor.”

소니 영화사 해킹은 정교한 집단이 악의를 갖고 저지른 파괴 행위라는 증거가 있다는 겁니다.

그런 만큼 오바마 대통령이 고위 외교, 안보, 정보, 군 당국자들과 함께 이 문제를 매일 협의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연방수사국, FBI 와 법무부에서도 매우 심각한 현안으로 다루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어니스트 대변인은 그러나 북한을 해킹의 배후로 판단하는지 여부를 묻는 질문엔, 조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그에 대해 미리 언급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녹취: 조시 어니스트 대변인] “This is a matter that is still under investigation, both by the FBI and the National Security Division of the Department of Justice. I for, I think, pretty obvious reasons, am not going to get ahead of that investigation or any announcements that they may make about that investigation.”

어니스트 대변인은 이번 공격에 상응한 대응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국가안보 담당자들이 현재 가능한 대응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이런 공격을 저지른 세력은 종종 미국의 대응을 불러 일으키려는 의도를 갖고 있고, 미국의 대응이 자신들에게 이점을 가져다 줄 것으로 믿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오바마 대통령과 국가안보 담당자들이 잘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소니 해킹을 국가안보 사안으로 간주한다며 백악관과 같은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녹취: 젠 사키 국무부 대변인] “And I also will stress that given that the destructive efforts or aspects of this attack, we’re treating this as a national security matter, and as such, members of the president’s national security team have been having-have been in regular meetings regarding this attack.”

사키 대변인은 북한 배후설, 구체적인 대응 방안, 테러 행위 규정 여부를 묻는 질문에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앞서 ‘뉴욕타임스’ 신문 등 미국 언론들은 미국 정보 당국자들을 인용해 북한이 소니 영화사의 컴퓨터 시스템에 대한 해킹 공격에 “중심적으로 연루”된 것으로 결론 났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