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미 대통령 "북한 해킹에 상응한 대처할 것”


19일 연말 기자회견을 하는 오바마 대통령

19일 연말 기자회견을 하는 오바마 대통령

오바마 대통령이 북한의 소니 영화사 해킹에 상응한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연방수사국, FBI가 북한이 소니 영화사 해킹 공격의 배후라고 발표한 가운데,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북한의 공격에 상응한 조처를 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19일 백악관에서 연말 기자회견을 연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의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암살한다는 줄거리를 가진 희극 영화 ‘인터뷰’를 개봉하지 않기로 한 소니의 결정이 실수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영화의 내용이 알려지자 해커들이 소니 영화사를 해킹했고, 추가로 사이버 공격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소니사의 걱정을 알지만, 몇몇 독재자가 미국에서 사전 검열하는 상황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북한이 다른 나라와 함께 사이버 공격을 벌였다는 흔적이 없다고 밝히면서 미국이 선택한 시기와 방법으로 해킹에 대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북한은 해킹이 자신들과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고 20일에는 누가 해킹의 책임이 있는지 함께 조사해 보자고 미국 측에 제안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