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미국 본토 겨냥한 초강경 대응전 벌일 것’


지난달 25일 북한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미국을 비난하는 평양시 군민대회가 열리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달 25일 북한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미국을 비난하는 평양시 군민대회가 열리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이 미국 본토를 겨냥한 초강경 대응전을 벌일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소니 영화사를 해킹한 북한에 비례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발언에 대한 반응입니다.

국방위원회 정책국은 21일 성명에서 미국이 근거 없이 북한을 해킹 배후로 지목했다며 오바마 대통령이 선포한 '비례성 대응'을 초월해 백악관과 펜타곤, 미국 본토 전체를 겨냥한 초강경대응전을 벌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국방위 정책국은 이어 누구든 미국에 편승해 정의에 도전해 나선다면 반미공조, 반미성전의 타격대상이 돼 무자비한 징벌을 면치 못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성명은 오바마 대통령이 '상응하는 대응'을 천명한 것을 '볼성사나운 추태'라고 깎아내리며 북한 군대와 인민은 사이버전을 포함한 모든 전쟁에서 미국과 대결할 만반의 준비를 다 갖췄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북한 해킹설은 미국의 인위적인 주장에 불과하다고 거듭 부인하며 미국 연방수사국의 성명 자체가 '새로운 날조품'이라고 비난했습니다.

특히 북한은 남측을 향해서도 해킹공격을 해본 적이 없다며 지금까지 북한이 해킹한 것으로 알려진 사건들은 모두 남측이 날조한 '요설', '모략'이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성명은 미국 당국이 북한을 비판하는 선전용으로 활용하기 위해 영화 '인터뷰' 제작에 관여했다는 명백한 근거를 갖고 있다며 이번 사건의 장본인은 다름 아닌 미국 행정부이며 오바마 대통령이라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국방위 정책국은 또 소니가 '테러를 부추기는 불순한' 영화 상영을 포기한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소니를 해킹한 '평화의 수호자들'의 의로운 행동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해킹 사건이 발생한 직후인 지난 7일 이번 해킹이 북한을 지지하는 자들의 '의로운 소행'이라고 주장하며 북한 배후설을 부인해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