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 "남-북-러 삼각 경협 기대"


지난달 28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류길재 통일부 장관(왼쪽)과 알렉산드르 갈루슈카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이 담화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류길재 통일부 장관(왼쪽)과 알렉산드르 갈루슈카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이 담화하고 있다.

한국을 방문 중인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은 석탄 운송 시범사업이 진행 중인 라진-하산 물류협력 사업이 다른 사업으로도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갈루슈카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은 라진-하산 물류 사업의 시범사업인 석탄 운송사업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말했습니다.

갈루슈카 장관은 이와 함께 남북한과 러시아의 삼각협력이 여기서 그치지 않고 다른 사업으로도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갈루슈카 장관은 지난 29일 한국 `KBS'와의 인터뷰에서 석탄 뿐아니라 다른 물품도 함께 공급할 수 있으리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갈루슈카 장관은 이와 관련해 서울 주재 `이타르타스통신' 특파원과의 인터뷰에서 러시아는 2000년대 초반부터 시베리아 횡단철도, TSR과 한반도 종단철도, TKR 연결사업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남북한과 러시아의 삼각협력으로 추진돼야 할 이 사업에 한국 측에도 관심을 촉구한다는 입장입니다.

갈루슈카 장관은 러시아가 이 사업에 150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투자금은 러시아 철도공사가 일부를 부담하고 러시아 정부 예산 등에서 일정 금액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모을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갈루슈카 장관은 또 러시아와 북한이 최근 합의한 북한 내륙철도 현대화 사업도 계획대로 추진되고 있다면서, 현재 사업재원을 확보하기 위해 북한 내 광물자원 목록을 북한 측과 공동으로 작성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갈루슈카 장관은 지난 10월 말 북한 동평양역에서 열린 철도 공사 착공식에 참석해 북한에 철도를 개설하거나 보수하는 ‘포베다-승리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혀 관심을 모았습니다.

‘포베다 프로젝트’는 앞으로 20년에 걸쳐 북한 지역에 철도 3천 5백km를 개설하거나 보수하는 사업으로 250억 달러의 공사비는 북한의 광물자원으로 상쇄하게 됩니다.

지난달 개성공단을 직접 방문하기도 했던 갈루슈카 장관은 개성공단의 기반시설과 투자환경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특히 `KBS'와의 인터뷰에서는 러시아의 북한 투자가 이뤄진다면 대상 지역이 개성공단일 수 있다며 개성공단에 대한 투자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갈루슈카 장관은 현재 3국 협력사업에 북한은 적극적인 입장이라고 진단하고 남북한과 러시아의 협력사업을 확대하기 위해서는 한국의 의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진단했습니다.

특사 자격으로 러시아를 방문했던 최룡해 북한 노동당 비서와도 만났던 갈루슈카 장관은 경제협력에는 정치적 안정이 기반이 돼야 하는 만큼 남북관계의 안정을 위해 러시아도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