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우크라이나 정부 '동부에 병력 증강·지원 중단’


4일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페트로 포로셴코 대통령(왼쪽)이 국가안보국방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오른쪽은 아르세니 야체뉵 총리가 서 있다.

4일 우크라이나 키예프에서 페트로 포로셴코 대통령(왼쪽)이 국가안보국방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오른쪽은 아르세니 야체뉵 총리가 서 있다.

우크라이나 정부가 자체선거를 치른 동부 지역에 군 병력을 대거 배치하고 예산 등 각종 지원을 중단할 계획입니다.

페트로 포로셴코 대통령은 어제(4일) 국가안보국방위원회를 주재한 뒤 기자회견에서 반군의 움직임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군을 재무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반군이 지난 9월 민스크 휴전협정을 파기하고 공격을 재개할 경우에 대비해 새로운 부대를 창설하는 등 방어 태세를 강화하겠다는 겁니다.

포로셴코 대통령은 또 동부 지역에 대한 특별자치권을 폐지하고 각종 예산과 시설 지원을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며 전기와 가스 공급을 끊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반면 자칭 도네츠크인민공화국 정부 수반으로 취임한 알렉산드로 자하르첸코는 우크라이나 정부와 평화협상을 할 준비는 돼 있지만, 이미 도네츠크는 다른 국가임을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처럼 양측간 긴장이 고조되면서 휴전합의가 파기되고 또 다시 충돌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