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우크라이나 둥 4자회담 결과 "긍정적"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17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4자회담을 갖고 우크라이나 평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17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4자회담을 갖고 우크라이나 평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우크라이나의 페트로 포로셴코 대통령, 그리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이 17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4자회담을 잇달아 가졌습니다.

아시아-유럽 정상회의(ASEM) 참석차 이탈리아를 방문한 이들 4명의 정상들이 우크라이나 사태 해결 등을 위해 두 차례 얼굴을 마주한 겁니다.

이날 회담 결과를 묻는 기자들의 물음에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좋았다”고 말했습니다.

또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천연가스 문제에 있어 일부 진전이 있었다며, 두 정상이 천연가스 공급 재개를 위한 새로운 계약을 체결하기로 동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런가 하면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 사이에 포로를 맞교환하는 내용의 합의안에 거의 도달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밖에 같은 날 푸틴 대통령과 만났던 마테오 렌지 이탈리아 총리와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는 러시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갈등이 지속되는 것을 원하고 않고 있다며 회담 결과에 긍정적인 반응을 나타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