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대통령, 미국 체류 홍콩인 추방유예 지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미국 행정부는 5일 중국의 탄압에 대응해 수천 명의 홍콩인이 미국에 체류할 수 있도록 피난처를 제공한다고 밝혔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서명한 각서에서 국토안보부에 "강압적인 외교 정책상의 이유로 현재 미국에 거주하는 홍콩 주민들에 최대 18개월 동안 추방 유예를 시행할 것을 지시했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중국인민공화국(PRC)은 지난 1년 동안 홍콩의 자치권에 대한 공격을 계속해 민주적 절차와 제도를 훼손하고 학문의 자유를 제한하고 언론의 자유를 탄압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홍콩에서 보장된 자유를 박탈당한 홍콩 주민들에 안전한 피난처를 제공하는 것은 이 지역에 대한 미국의 이익을 더욱 증진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미국은 홍콩 주민 지원에서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행정부 고위 당국자는 현재 미국에 체류하는 홍콩 주민 대부분이 이 프로그램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하지만 중범죄로 유죄 판결을 받은 개인 등 일부 범법자는 제외됩니다. 이들은 체류 기간 고용 허가도 받을 수 있습니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미국은 홍콩과 국제사회에 대한 약속을 어기고 있는 중국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달 미 정부는 홍콩에 있는 중국 관리를 추가 제재했습니다. 또 홍콩에서 사업을 하는 미국 기업에 위험성을 경고했습니다.

Reuter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