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홍콩 법원, 국가보안법 첫 피고인에 징역 9년 선고


30일 홍콩 국가보안법으로 처음 기소된 퉁잉킷 씨의 선고 공판이 열린 법원 앞에 취재진이 모여있다.

지난해 6월 30일 발효된 홍콩 국가보안법으로 처음 기소된 24세 남성에게 징역 9년형이 선고됐습니다.

홍콩 법원은 오늘(30일) 홍콩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처음 기소된 전직 식당종업원 퉁잉킷 씨에게 징역 9년형을 선고했습니다.

퉁 씨는 지난해 7월 1일 오토바이를 몰고 시위진압 경찰관에게 돌진했는데 검찰은 이에 대해 국가분열과 테러리즘 등의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퉁 씨는 당시 자신의 오토바이에 '광복홍콩, 시대혁명'이라고 적은 깃발을 달고 있었습니다.

앞서 재판부는 27일 퉁 씨에게 유죄를 선고하며 퉁 씨의 행위는 홍콩과 중국 본토 정부를 압박하고 대중을 위협하는 폭력 행위라면서, 특히 깃발을 단 것은 분리를 선동하는 행위라고 밝혔습니다.

퉁 씨에 대한 이날 재판은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이 지명한 판사 3명으로 구성된 재판부에 의해 진행됐으며, 홍콩 당국이 국가안보가 위협 받거나 외세가 개입했을 경우 배심원이 없는 재판을 할 수 있도록 한 것을 근거로 배심원단 없이 열렸습니다.

홍콩에서는 지난해 홍콩 국가보안법 발효 이후 100여 명이 이 법 위반 혐의로 체포됐습니다.

AP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