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프랑스, 중국 신장 '강제노동' 의혹 유니클로·자라 등 수사


프랑스 파리의 일본 의류회사 '유니클로' 매장. (자료사진)

프랑스 검찰이 중국 신장 위구르 지역에서 반인도적 범죄를 은닉한 혐의를 받고 있는 패션 유통업체 4곳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어제(1일) 보도에서 소식통을 인용해 이번 수사는 강제노동을 포함해 신장 지역 위구르 소수민족의 처우에 관한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4개 업체는 일본 패스트리테일링 산하 '유니클로 프랑스'와 스페인 브랜드 자라를 소유한 '인디텍스', 프랑스의 'SMCP', 미국 신발 브랜드 '스케쳐스'입니다.

앞서 부정부패 감시 비정부기구 '셰르파'(Sherpa) 등은 지난 4월 이들 기업이 신장 위구르 지역의 강제노동을 통해 생산된 면화를 사용했다며 고발했습니다.

인디텍스는 성명을 통해 “어떤 형태의 강제노역에도 단호하게 반대하며, 강제노역과 관련된 원·부자재가 회사 공급망에 포함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추적·통제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면서 “프랑스 검찰 조사에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SMCP는 "전 세계 공급업체와 협력하고 있고 언론에 언급된 지역의 직접 공급업체가 없다"면서 프랑스 수사당국에 협조해 허위사실을 입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미국은 중국 신장에서 이슬람 소수민족인 위구르족을 겨냥한 "집단학살"이 자행되고 있다고 비난하며 이 지역에서 생산하는 면화 수입을 중단했으며, 나이키와 아디다스, H&M 등 세계적인 기업들도 같은 이유로 신장산 면화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 이 기사는 'Reuters' 통신을 참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