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트뤼도 화상회담…"코로나·기후변화·안보 등 협력 강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23일, 화상으로 첫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어제(23일) 화상으로 정상회담을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기후변화 대응 등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백악관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과 트뤼도 총리 간 정상회담 뒤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미-캐나다 파트너십 로드맵’을 발표했습니다.

백악관은 “우리의 역사적인 동맹과 확고한 우정을 복원하고 확장해 오늘날의 벅찬 도전을 극복하고 미래의 완전한 잠재력을 실현하는 것은 미국과 캐나다의 공동 이익”이라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과 트뤼도 총리는 이날 회담에서 코로나바이러스 종식이 두 정상의 최우선 과제임을 확인하고, 전염병 통제와 공중보건 분야 대응 등을 위해 포괄적으로, 부문 간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와 함께 코로나 발발의 기원에 대한 투명하고 독립적인 평가와 분석이 중요하다는 데인식을 같이하며, 향후 이런 전염병 발병을 조사하기 위한 신속하고 효율적이며 독립적인 조사 수단을 개발하고 활용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기후변화 문제에 대해선 2050년 탄소배출 제로 실현을 포함해 파리기후협정 이행 강화 의지를 확인하고, 기후 위기 대응과 자연보호를 위한 행동의 규모와 속도를 높이기 위해 협력하기로 약속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집단안보는 공동 책임”이란 점을 확인하고, 외교·국방 장관이 참석하는 2+2 형식의 회담을 통해 집단안보에 대한 공동 기여를 조율하기로 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회담에서 “미국에게 캐나다보다 더 가까운 친구는 없다”며 코로나를 더욱 빨리 통제해 직접 만날 수 있기를 고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뤼도 총리는 바이든 행정부의 기후변화 대응 등에 대한 의지를 높이 평가하며 “지난 몇 년 동안 미국의 리더십이 매우 그리웠다”고 화답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이후 해외 정상 가운데 트뤼도 총리와 처음으로 통화를 했으며, 화상 정상회담을 개최한 것도 캐나다가 처음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