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미국산 PPE 반덤핑 조사 내년 2월까지 연장


중국 베이징의 상무부 청사.

미국산 폴리페닐렌에테르(PPE)를 대상으로 한 반덤핑 조사를 연장한다고 중국이 26일 밝혔습니다.

중국 상무부는 이날 미국산 PPE에 대한 반덤핑, 반보조금 조사를 각각 내년 2월 3일과 2월 14일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내열성이 뛰어난 소재인 PPE는 자동차와 전자제품 등에 많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앞서 중국 상무부는 지난해 8월 미국산 PPE에 대한 반덤핑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당시 상무부는 자국의 PPE 기업이 미국제품의 덤핑행위로 피해를 보고 있다는 제소에 따라 조사를 할 방침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덤핑은 채산을 무시하고 저렴한 가격으로 상품을 투매해 이득을 얻는 것을 말합니다.

한편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은 전임 트럼프 행정부에 이어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바이든 행정부는 중국에 대한 고율 관세를 유지해야 한다는 정책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Reuter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