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셔먼 부장관 중국 방문...국무부 "북한 문제 양국 협력 중요"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26일 톈진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했다.

중국을 방문 중인 웬디 셔먼 미 국무부 부장관이 오늘(26일) 셰펑 중국 외교부 부부장과 회담을 가졌습니다.

중국 외교부가 이날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셰 부부장은 회담에서 미국을 향해 "중국과 미국의 관계는 교착 상태에 빠졌는데 이는 근본적으로 미국의 일부 인사가 중국을 '가상의 적'으로 삼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셰 부부장은 "미국은 강압외교의 창안자이자 특허 및 지식재산권 소유자"라며 "광범위한 일방적 제재를 가하고 다른 나라의 내정에 간섭하는 것은 미국"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힘있는 위치에서 다른 나라에 관여한다는 미국의 개념은 힘이 옳다는, 강자가 약자를 위협하는 순전히 강압적 외교라고 셰 부부장은 주장했습니다.

셰 부부장은 또 중국은 다른 나라를 강압한 적이 없으며 외국의 내정간섭에 대해서는 합법적 수단으로 대응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미국 측은 현재 행동방식을 바꿔 상호 존중과 공정한 경쟁과 중국과의 평화공존을 바탕으로 중국과 협력할 필요가 있다"고 셰 부부장은 말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아직 셔먼 부장관의 발언을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앞서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셔먼 부장관의 방중을 앞두고 "우리는 관심사가 일치한다면 중국과 협력을 추구한다"며 "북한은 관심사가 일부 일치하는 영역 중 하나"라고 밝히 바 있습니다.

셔먼 부장관은 셰펑 부부장과의 회담에 이어 왕이 중국 외교부장 겸 외교담당 국무위원과의 만남이 예정됐지만 결과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