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기록적 우편투표로 개표 지연...바이든 우세 속, 트럼프 소송전


6일 미국 조지아주 로렌스빌 선거본부에서 현장 투표 마감 후 도착한 우편투표 개표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올해 미국 대선은 유례없이 많은 우편투표가 몰리면서 과거보다 개표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측이 우편투표에 사기 등 부정 요소가 많았다며 대대적인 소송을 예고하면서 대선전이 장기화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이번 대선에서 ‘우편투표’ 방식으로 선거에 참여한 유권자는 6천만 명이 넘습니다.

선거정보 사이트인 ‘미 선거 프로젝트’는 지난 5일 기준 현장에서 투표를 한 유권자는 약 3천593만 명인 반면 우편투표는 이보다 많은 6천537만 명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올해는 우편투표가 현장 투표 수를 훌쩍 뛰어넘은 것은 물론, 지난 대선의 우편투표 약 1천350만 표와 비교할 때 최대 5배 가까이 늘어난 셈입니다.

이처럼 우편투표가 급증한 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투표소를 직접 방문해 한 표를 던지는 데 대한 우려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우편투표 급증은 과거에 비해 개표가 많이 늦어지는 결과로 이어져, 일부 주에선 선거 사흘 뒤인 6일까지 표를 집계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트럼프 대통령 측은 우편투표를 악용한 부정 사례가 있다고 주장하면서, 이번 대선의 승패가 최종 확정되기까지 적지 않은 시간이 걸릴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이전부터 우편투표가 혼란을 일으킬 수 있다고 경고해 왔습니다.

5일 기자회견에 나선 트럼프 대통령입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have been talking about this for many months with all of you. And I've said very strongly that mail in ballots are going to end up being a disaster…”

공화당 대선 후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5일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공화당 대선 후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5일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자신은 지난 몇 개월간 우편투표가 재앙으로 끝날 것을 매우 강하게 말해왔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 측이 제기하는 우편투표의 문제점은 사기 등 부정 요소가 개입할 수 있는 여지가 있다는 점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민주당 인사들은 한번도 자신들이 이번 선거에서 이길 것으로 믿은 적이 없으며, 솔직히 이 때문에 엄청난 부정과 사기가 계속되고 있는 우편투표를 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Democrat officials never believe they could win this election, honestly, I really believe that that's why they did the mail in ballots where there's tremendous corruption and fraud going on.”

아울러 자신이 이기던 주들에서 갑자기 우편투표가 몰린 사실을 지적하며, 이들 우편투표가 한쪽 즉, 바이든 후보 쪽에 쏠렸다는 사실이 놀랍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편투표를 개표하는 과정에서 소인이 찍히지 않거나 어떤 신상정보도 없는 투표 용지가 개수되고, 또 일부 개표소에선 개수요원이 일부 투표를 중복해서 집계하는 것을 발견해 공화당 측 참관인이 문제 제기를 했지만 오히려 시야가 가려지는 일까지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반면 바이든 전 부통령 측은 물론 미국의 유력 언론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주장에 근거가 없다며 일축하고 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 뒤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어느 누구도 우리의 민주주의를 가져가지 못할 것”이라며, “지금도 아니고, 영원히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보다 앞서 연 기자회견에선 “미국의 대통령을 선택하는 건 그 누구도 아닌 유권자들의 의지”라며 모든 표가 개표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바이든 전 부통령] “It is the will of the voters, no one, not anyone else that chooses the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So each ballot must be counted.”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5일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개표 상황 등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5일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개표 상황 등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워싱턴 포스트’와 `뉴욕타임스’ 신문 등 이번 선거에서 바이든 후보 공식 지지를 밝힌 언론들은 네바다와 조지아 등 주정부 관계자들의 발언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제기한 ‘사기’ 의혹을 일축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에 따르면 네바다 주 법무장관은 인터뷰에서 “우리에겐 공정하고 안전하며 안심할 수 있는 선거를 치를 수 있는 사람들이 있고, 유권자 사기는 극히 미미할 것이라는 점에 안심해도 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우편투표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또 법적 소송까지 시사하면서 실제로 이번 우편투표를 포함한 개표 과정 전반의 위법성 여부가 법원 등의 판단에 맡겨질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안이 연방대법원으로 갈 것임을 시사했고, 이에 앞서 각 주 법원에서 이번 선거 결과와 관련한 소송이 제기될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트럼프 대통령 측은 이미 펜실베이니아와 미시간, 조지아 주 법원 등에 개표 중단 소송을 제기했고, 네바다와 애리조나 등에서도 소송을 준비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해당 주 법원 중 상당수는 트럼프 대통령 측 요청을 기각했지만, 이는 개표 중단에 대한 것일 뿐 또 다른 형태의 소송이 추가로 제기될 가능성이 남아 있습니다.

이 경우 각 주의 선거인단 구성이 늦어질 수 있고, 추가로 연방대법원의 판단을 기다려야 하는 경우에도 대선 결과가 나오기까지 상당한 혼란이 예상됩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