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언론 "대선 개표 지연...차분하게 결과 기다리고 법치주의 따라야"


미국 대선 경합주인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서 5일 모든 투표의 개표를 요구하는 시위가 열렸다.

미국 대통령 선거 개표가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주요 언론들은 사설을 통해 차분하게 결과를 기다릴 것을 촉구했습니다. 성숙한 법치주의와 민주주의를 보여줄 때라고 밝혔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월스트리트저널’ 신문은 5일 ‘트럼프와 바이든이 선거 연장전에 돌입했다’는 제목의 사설에서 “대권 경쟁은 끝나지 않았다”며 “개표와 소송전이 진행되는 한 누구도 성급한 승리를 선언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습니다.

이 신문은 바이든 후보의 승리를 향한 길이 더 직접적이지만, 중서부에서 득표 차이가 크지 않아 재검표와 소송전을 막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일부 경합주에서 두 후보간 차이는 투표용지 두께만큼 얇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경합주인 펜실베이니아에서 승리할 가능성이 있지만, 그럼에도 4일 새벽 승리를 선언한 것은 성급하고 잘못된 발언이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바이든 후보 지지자들이 우편으로 투표하겠다고 미리 밝혔기에, 개표가 진행되면서 ‘푸른 이동’ 즉 민주당으로의 쏠림이 예상됐다는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부정 선거”를 언급하며 “그들이 선거를 훔치려 한다”고 한 데 대해 월스트리트저널은 “아무리 고통스러울 정도로 시간이 오래 걸리더라도 유효한 투표는 개표해야 한다”며 “그것은 부정선거가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마찬가지로 너무 늦게 도착한 우편투표, 서명이나 비밀 봉투를 빼먹은 결함 있는 투표는 거부돼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결국 궁극적으로 중요한 것은 법치주의”라면서 “사법부의 판단만 있다면 어떤 후보도 선거 결과가 불법적이라고 주장할 근거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지지자들이 거리에서 시위를 벌인다면 트럼프와 바이든 모두 이들을 진정시킬 의무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신문은 전염병으로 인해 대규모 우편투표가 불가피했지만, 다시는 되풀이되지 말아야 할 대혼란이 야기됐다며, 올해 관건은 규칙대로 임무를 완수하고, 과열된 주장을 무시하며 지방 당국이 개표를 완료하도록 두고, 법치주의를 신뢰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워싱턴포스트’ 신문도 ‘선거 결과가 제 때 나오는 것보다 모든 표를 개표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제목의 사설에서 우편투표 개표가 완료되기까지 며칠 걸릴 것이라며 “미국인들이 차분히 인내심을 발휘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민주당이 선거를 훔치려 한다”고 한 데 대해 워싱턴포스트는 “미시건, 위스콘신, 펜실베이니아 등 경합주에서 수 십만 개의 유효한 표가 아직 남아있는데, 이를 개표하는 것은 훔치는 것이 아니라 민주주의”라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방해받지 않는다면 주 정부 당국자들이 며칠이면 개표를 완료할 수 있다고 했다며, 책임있는 공화당 지도자들은 합법적인 개표를 방해하려는 트럼프 대통령의 시도에 동조하지 말고 민주주의를 수호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뉴욕타임스’ 신문도 ‘표가 개표되도록 하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개표하는 것은 대의민주주의에서 조금도 논란이 될 만한 일이 아니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반적인 때에도 개표에 며칠 걸리는데, 수십 년만에 가장 투표율이 높았으며 전염이 창궐해 수천만 명이 우편투표를 실시한 이번에는 시간이 훨씬 더 많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뉴욕타임스는 미국인들이 대통령 선거 결과를 빠르고 확실하게 알고 싶어하는 것도 이해가 가지만, 1억5천만 개의 표를 개표하는데 시간이 걸린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전국에서 선거요원들과 당국자들이 오랜 시간 일하며 모든 표를 개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신문은 모든 미국인들이 4년마다 한 번씩 그래왔듯이 차분하게 선거 과정이 전개되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하면서, 결국 양당이 일부 표는 얻고 일부 표는 잃을 것이라며, 그것은 부정이 아닌 민주주의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