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부시 전 대통령, 이민자 초상화 그린 새 책 펴내…탈북민 2명 포함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미국 이민자 43명의 초상화와 그들의 이야기를 다룬 책을 펴냈습니다. 북한 인권과 탈북민 보호 문제에 큰 관심을 보여온 부시 전 대통령의 새 책에는 탈북민 2명의 이야기도 담겼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이 20일 이민자 43명의 초상화와 그들 각각의 삶을 소개하는 내용을 담은 ‘많은 것 중 하나’(Out of Many, one)라는 제목의 책을 출간했습니다.

퇴임 후 화가와 작가로 변신한 부시 전 대통령은 직접 이들 이민자들의 얼굴을 유화로 그리고, 그들의 이민 스토리를 소개했습니다.

부시 전 대통령 부부가 설립한 ‘부시센터’의 로라 콜린스 부국장은 19일 VOA에, 이번 책은 이민자들의 미국에 대한 공헌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부시 전 대통령이 이민자들의 얼굴을 직접 그린 건 이민이란 궁극적으로 ‘인간’에 관한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서였다고, 콜린스 국장은 밝혔습니다.

[녹취: 콜린스 부국장] ”Some of them are well-known, like Madeline Albright, Henry Kissinger, and Arnold Schwarzenegger, but most are ordinary Americans living, working, and contributing to their communities.”

부시 전 대통령이 그린 초상화 43점의 주인공 가운데는 미국 국무장관이 된 매들린 올브라이트와 헨리 키신저, 오스트리아 출신으로 배우에서 캘리포니아 주지사를 지낸 아놀드

슈워츠제너거와 같은 공인도 있지만 대부분은 평범한 미국인으로 살아가며, 일하고, 사회에 기여하는 이민자라는 설명입니다.

콜린스 국장은 최근 이민정책 관련 논란에서 보듯, 종종 미국 이민정책은 몇 명의 망명 신청자가 국경에 체포돼 있는지, 얼마나 많은 이민자가 미국 경제에 기여하는지 혹은 피해를 주는지 등 ‘큰 숫자’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부시 전 대통령은 이민이란 결국 사람과 연관돼 있다는 점을 상기시키려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부시 전 대통령은 또 이 책을 통해 이민가정 자녀로 태어났든, 어디에서 어떤 교육을 받고 미국에 정착했든 이민자는 미국사회에 크고 작은 무한한 방법으로 사회에 기여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하고 싶어 한다고, 콜린스 부국장은 덧붙였습니다.

새 책에서는 북한 인권 개선과 탈북민에 대한 부시 전 대통령의 관심과 애정을 엿볼 수 있습니다.

탈북민 출신 가운데 ‘꽃제비’ 출신으로 지난 2007년 미국에 정착한 탈북 남성 조셉 김 씨와 오신혜 씨가 초상화의 주인공 43명에 포함됐습니다.

현재 ‘부시센터’의 인권담당 보좌관으로 일하고 있는 김 씨는 부시 전 대통령이 자신의 사진 두 장을 요청하며, 미국사회에 북한 인권 문제를 다시금 상기시키고자 자신의 이야기를 반드시 책에 담으려 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 씨]“President Bush wanted to make sure that my story is included to highlight the North Korean human rights issue”

김 씨는 책 출간에 앞서 자신의 얼굴과 미국 정착 과정 등이 담긴 글을 읽고 여러 감정이 교차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에서 구걸을 하던 자신이 우여곡절 끝에 미국에 도착해 미국 대통령이 설립한 재단에서 근무한다는 것은 큰 영광이자 축복이며, 북한에서 절대 누릴 수 없는 자유와 희망을 품고 살아가지만, 동시에 생사를 확인할 수 없는 누나와 어머니의 얼굴이 머리에서 떠나지 않는다는 겁니다.

부시 전 대통령은 재임 시절 탈북민들을 백악관으로 초청해 직접 만나고, 지난 2005년에는 미 역사상 처음으로 탈북민을 난민으로 인정하고 받아들이기 시작했습니다.

이후 200명이 넘는 탈북민이 미국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했고, 부시센터는 이들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해 장학금 지원 행사도 벌이고 있습니다.

지난 2015년에는 전직 대통령 재단 처음으로 북한의 인권 개선을 위한 행동을 촉구하는 보고서를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부시 전 대통령은 지난 16일 `워싱턴 포스트' 신문 기고문을 통해 이민 문제를 지적하며, 이민자들은 미국의 위대한 자산인 만큼 이들을 배척하기보다 합법적 이민을 늘려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