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재인 한국 대통령 '뉴욕타임스' 인터뷰…"미북 대화 나서야"


문재인 한국 대통령.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미국 정부에 북한과 조속히 대화에 나서고 북한 문제 등에 대해 중국과 협력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미국과 북한이 양보와 보상을 통해 점진적이고 단계적으로 비핵화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는 입장도 거듭 피력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최근 미국 ‘뉴욕타임스’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북한과 조속히 대화에 나설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이 인터뷰는 지난 1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진행됐고, “한국 지도자, 트럼프‘실패’후 바이든과 핵 협상 구하기를 희망해”라는 제목으로 21일 뉴욕타임스 인터넷판에 실렸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비핵화는 한국에“생존의 문제”라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 협상에 대해선“변죽만 울렸을 뿐 완전한 성공은 거두지 못했다”면서 바이든 행정부가 “(북한과) 하루빨리 마주 앉는 것이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중요한 출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바이든 대통령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실제적이고 불가역적인 진전을 이룬 역사적인 대통령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5일, 취임 이후 첫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긴장을 고조시키기로 선택한다면 “그에 맞춰 대응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동시에 북한과의 외교에도 준비돼 있으며“최종적인 비핵화가 조건이 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바이든 대통령]“And there will be responses if they choose to escalate. We will respond accordingly. But I'm also prepared for some form of diplomacy, but it has to be conditioned upon the end result of denuclearization..”

뉴욕타임스는 “다음달 워싱턴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만날 예정인 문 대통령이 다시 한번 미-북 사이의 중재자 역할에 나설 준비가 되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방미가 일부는 북한과의 대화를 청원하기 위한 것이고 일부는 북한을 다루는 방법을 열심히 설득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트럼프 정부가 거둔 성과의 토대 위에서 더욱 진전시켜 나간다면 그 결실을 바이든 정부가 거둘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미국과 북한이 서로 양보와 보상을 “동시적으로” 주고받으면서 “점진적이고 단계적으로”비핵화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또“하노이 회담에서 북미 양국이 실패를 경험한 바 있기 때문에 실패 토대 위에서 서로 보다 현실적인 방안을 머리를

맞대고 찾아 나간다면 양측이 해법이 찾을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문 대통령은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미국이 북한과 기후변화 등 세계적 관심 현안에 중국과 협력할 것을 촉구하며, 초강대국 간의 관계가 악화되면 비핵화를 위한 모든 협상을 해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만약 미-중 갈등이 격화된다면 북한이 그런 갈등을 유리하게 활용하거나 이용하려고 할 수도 있다”는 겁니다.

한편 신문은 문 대통령이 미-한 관계와 관련해 전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일정하지 않은 행동과 외교”에 불만스러웠음을 내비쳤다고 보도했습니다.

특히 방위비 분담금에 대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요구에 대해“과다한 금액”이었으며“타당하고 합리적인 산정 근거가 없는 요구”였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바이든 행정부 출범 46일 만에 미-한 분담금 협상이 타결된 것에 대해“바이든 대통령이 동맹의 중요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는 분명한 증거”라고 문 대통령은 평가했다고 신문은 덧붙였습니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첫 미-한 정상회담은 다음달 후반기에 백악관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정확한 일정은 아직 공개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