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말레이시아, 북한 단교에 외교관 추방 맞대응


19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북한대사관.

말레이시아 정부가 자국 주재 북한 외교관들에게 48시간 안에 철수하라고 통보했습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오늘(19일) 북한의 단교 선언에 대응해 이같이 조처했습니다.

앞서 북한 외무성은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전한 성명에서 “미국의 강박에 굴복하여 우리 국가를 반대하는 특대형 적대행위를 감행한 말레이시아와의 외교관계를 완전히 단절한다는 것을 선언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또 “말레이시아 당국은 무고한 우리 공민을 범죄자로 매도하여 끝끝내 미국에 강압적으로 인도하는 용납 못 할 범죄행위를 저질렀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말레이시아 외무부는 이날 성명에서 “‘북한의 단교 조처는 ‘비건설적’이며 ‘비우호적’”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평양 주재 대사관을 폐쇄한다”고 밝혔습니다.

말레이시아 법원은 이달 초 북한인 사업가 문철명 씨를 미국에 인도할 수 있다고 판결한 바 있습니다.

문철명 씨는 불법 자금세탁과 대북한 불법 수출을 위한 가짜 서류 발급 등 혐의로 지난 2019년 5월에 체포됐습니다. 문 씨는 그간 법정에서 자신이 정치적 이유로 체포됐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외무성 성명에 따르면 문 씨는 이미 미국에 인도된 것으로 보입니다.

말레이시아는 북한의 동남아시아 거점 가운데 하나였습니다.

하지만, 두 나라 관계는 지난 2017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암살당한 이후 멀어졌습니다. 양국은 한때 관계 정상화 의지를 밝히기도 했지만, 결국 이를 실현하지 못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