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반기문 “미북정상회담으로 북 ‘사실상 핵보유국 지위’ 얻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세 차례 정상회담으로 ‘사실상의 핵보유국 지위’를 얻었다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지적했습니다. 북한 핵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좋은 접근법은 여전히 외교라고 강조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미-북 정상회담으로 북한이 ‘사실상의 핵보유국 지위’를 얻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17일 미 시사주간지 ‘타임’과의 인터뷰에서 “유감스럽게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에게 3차례 단독 정상회담을 부여했고, 아마도 그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자아와 ‘화려한 행사에 대한 취향’에 맞췄졌으며, 김정은은 ‘사실상의 핵보유국’ 지위를 얻는데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이 매우 우려스럽다고 덧붙였습니다.

[반기문 전 총장] “Unfortunately, by just granting a one-on-one summit three times, perhaps playing to his ego and penchant for pageantry, and Kim Jong Un seems to have succeeded in acquiring the de facto nuclear status. This is something I’m very much worried”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지난 2018년 6월 싱가포르에서 1차 정상회담, 2019년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2차 정상회담을 열었고, 2019년 6월에 판문점에서 회동했습니다.

반 전 총장은 미국이 북한 비핵화에 대한 입장을 계속 바꿨다고 주장했습니다.

처음에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 (CVID)’를 원한다고 했다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로 목표를 바꿨고,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시험 발사 하는 것은 괜찮다고 말했다는 겁니다.

[반기문 전 총장] “President Trump has been saying that it’s okay that they are testing some small range missiles, as it cannot reach the American continent. It’s not only the security and safety of the American continent. It’s the safety, security and threat to the whole of humanity”

반 전 총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의 일부 단거리 미사일 시험 발사에 대해 미국 본토에 도달할 수 없기 때문에 괜찮다고 말해 왔다며, 하지만 이 문제는 미국의 본토의 안보와 안전에 대한

문제일 뿐 아니라 인류 전체의 안보와 안전의 문제이고 위협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반 전 총장은 북한이 20개에서 60개의 핵무기를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2018년 남북 정상회담에서 비핵화를 선언하고서도 한 번도 이행하지 않고 있어 우려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이런 움직임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유엔 안보리와 국제사회의 오랜 집단적인 노력을 해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반 전 총장은 북한에 대한 외교적 접근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반기문 전 총장] “I think that diplomacy is still the best approach, dealing with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and the reconciliation between the South and North Korea”

북한 핵 문제와 남북한의 화해를 다루는데 있어 외교가 여전히 가장 좋은 방법이라는 것입니다.

반 전 총장은 국제적인 도전에 강대국들이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며, 국제 협력이 모두를 하나로 묶는 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한국이 코로나바이러스 대응과 관련한 경험을 유엔과 세계보건기구 등을 통해 국제사회와 공유하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반 전 총장의 이번 인터뷰는 각 분야의 인사들에 대한 연쇄 인터뷰인 ‘타임 100 토크’의 일환으로 진행됐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