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 '자포리자 원전 일대 휴전' 제안...포격 공방 중 우크라이나 수용 여부 주목


러시아군 병사가 우크라이나 남부 자포리자 주 에네르호다르 원자력 발전소 단지에서 경계 근무를 하고 있다. (자료사진)

러시아가 15일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주에 있는 에네르호다르 원자력발전소 일대를 대상으로 휴전을 제안했습니다.

러시아 측이 임명한 자포리자 주 행정 책임자 블라디미르 로고프는 이날 "유엔과 유럽연합(EU)은 원전의 비무장화가 아니라 휴전에 대해 논의해야 한다"고 러시아 매체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해당 원전에서는 지난 5, 6일 연이틀 포격이 가해진 데 이어 원전 시설에 대한 직접 공격과 주변 지역 공습이 잇따르면서 핵 참사 우려가 끊이지 않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러나,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측은 잇따른 원전 공격에 관해 서로 상대방의 소행으로 주장하고 있습니다.

■ '비무장지대 설치' 제안

미국과 유엔,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은 이같은 상황에 대해, 원전 주변에 비무장지대 설치를 촉구해왔습니다.

하지만,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는 우크라이나에 의한 '가장 극악무도한 도발'로부터 원전을 보호하기 위해서 러시아군 주둔이 필요하다며 비무장지대 설치안을 거부했습니다.

15일 러시아 측 자포리자 행정책임자의 발언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되지만, '휴전'을 새롭게 들고나왔다는 점이 주목됩니다.

우크라이나 측의 반응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 유럽 최대 원자력발전소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주 에네르호다르에 있는 해당 원자력발전소는 유럽 최대 규모입니다. 원자로 6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현재 2기가 가동 중입니다.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 침공 9일 째였던 지난 3월 4일, 해당 시설을 접수했습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가 자포리자 일대를 수복하기 위해 원전에 위험한 공격을 감행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반면, 우크라이나 측은 러시아군이 원전일대를 군사요새화하는 명분을 쌓기 위해, 원전이 공격받고 있는 상황을 스스로 꾸며내고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군의 다연장 로켓 공격을 방어한다는 명분으로 원자력발전소 인근에 지대공 미사일 방어시스템을 구축했습니다. 이같은 행위를 두고, 원전을 방패 삼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돼왔습니다.

미국과 영국, 한국 등 42개국과 유럽연합(EU)은 지난 12일 작성해 14일 공개한 공동 성명에서 러시아의 원전 점령을 규탄하고 군 병력 철수와 운영권 반납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오종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