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펠로시 미 하원의장 "방한, 북한 위협에 상당한 초점...타이완 방문, 현상 변경 목적 아냐"


아시아 순방 중인 낸시 펠로시(오른쪽) 미 하원의장이 5일 일본 도쿄 주재 미국대사관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은 아시아 순방을 마치면서 한국 방문에서 논의의 상당 부분이 북한의 위협에 대한 것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미중간 긴장을 고조시킨 타이완 방문과 관련해선 이번 방문의 취지가 현상 변경이 아니라는 점을 처음부터 분명히 밝혔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은 5일 의회 대표단의 이번 아시아 순방이 ‘안보, 경제, 거버넌스’에 중점을 둔 것임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This distinguished delegation followed the lead of our great President, President Biden, who made a tremendous focus on the Asian Pacific as very important in many areas in terms of security, in terms of economics and in terms of governance.”

펠로시 의장은 이날 도쿄에 있는 주일 미 대사관에서 아시아 순방을 마치며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의회 대표단은 안보, 경제, 거버넌스 측면의 많은 분야에서 매우 중요하다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상당한 중점을 둔 바이든 대통령의 뒤를 따랐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의회 대표단의 이번 순방은 의회의 관련 역할을 구축하고 아시아 동맹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배우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펠로시 의장은 한국 방문과 관련해선 북한의 위협에 상당한 초점이 맞춰졌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펠로시 의장] “We went to South Korea, to pay our respects to our 28,000 troops who are there and their families, to thank them for their courage and thank the government for their hospitality. We visited Panmunjom – again, focused a great deal on the threat of North Korea in terms of their aggression, to possible aggression.

펠로시 의장은 “우리는 한국을 방문해 2만 8천 명의 주한미군과 그 가족들에게 경의와 감사를 표하고, 이들을 환대한 한국 정부에도 감사의 뜻을 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는 판문점도 방문했다”며 “다시 말하지만, (이번 방한은) 북한의 공격 가능성과 관련해 북한의 위협에 상당한 초점을 맞췄다”고 말했습니다.

미국과 중국 간 긴장을 고조시키며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던 타이완 방문과 관련해선 “우리는 이번 순방의 취지가 아시아나 타이완을 둘러싼 현상 변경이 아니라는 점을 처음부터 분명히 밝혔다”고 펠로시 의장은 말했습니다.

이어 “이번 방문은 미국의 타이완 관계법, 미-중 정책 등 현재 미국이 맺고 있는 관계가 구축될 수 있도록 한 모든 법률과 합의에 근거한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펠로시 의장은 의회 대표단을 이끌고 지난 1일부터 싱가포르를 시작으로 말레이시아와 타이완을 거쳐 한국을 찾았고, 일본 방문을 끝으로 아시아 순방 일정을 마무리했습니다.

대표단에는 그레고리 믹스 하원 외교위원장과 한국계인 앤디 김 하원의원, 일본계인 마크 타카노 하원 보훈위원장 등 총 6명의 민주당 의원이 참여했습니다.

펠로시 의장 등 의회 대표단은 타이완 방문을 마치고 한국을 방문해 4일 윤석열 한국 대통령과는 전화 통화를 했고, 김진표 한국 국회의장과는 양자 회담을 했습니다.

펠로시 의장은 이날 김 의장과의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한국과 안보, 경제, 거버넌스의 의회 간 협력을 발전시키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펠로시 의장] “We want to advance security, economy and governance in an interparliamentary way. Our President, who you acknowledged, was here in Korea in May, and he has had a lot of analysis about the good Asian Pacific initiative, the IPEF – Asian Pacific economic framework. We want to be able to work together for all of the purposes I mentioned, but to do so listening to our friends in South Korea, who have come here today.”

이어 “지난 5월 한국에 방문했던 바이든 대통령은 인도태평양경제프레임워크(IPEF)에 대해 많은 분석을 했다”며 “우리는 모든 목적을 이루기 위해 한국과 협력할 수 있길 바라며 동시에 한국의 의견도 경청하려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안보와 경제, 거버넌스는 사실상 같은 것”이라며 “그것은 팬데믹과 싸우고 지구를 구하는 것에 대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펠로시 의장] “When we talk about security, and when we talk about economics, when we talk about governance, it’s the same thing. It’s about fighting the pandemic, its about saving the planet.”

펠로시 의장은 4일 한국 순방과 관련해 발표한 성명에서는 윤석열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 대해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 발전을 위한 지속적인 협력 분야에 대해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펠로시 의장 성명] “Each Member engaged in conversation with the President, highlighting areas of continued cooperation to advance a free and open Indo-Pacific… we reaffirmed our commitment to the U.S.-Korea alliance to advance security, strengthen our supply chains, and increase trade and investments that are beneficial to both our nations.”

또 김진표 국회의장과의 회담에서는 “안보 증진과 우리의 공급망 강화, 그리고 양국 모두에 이익이 되는 무역과 투자 증대를 위한 미한 동맹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비무장지대와(DMZ)와 공동경비구역(JSA), 그리고 오산 미 공군기지를 방문해 ‘한반도 민주주의의 초병’으로 서 있는 미군 장병들의 애국적 봉사에 대해 의회와 국가의 감사를 전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