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주미 중국대사 초치 "타이완 해협 군사 행동 규탄"


친강(가운데) 미국 주재 중국 대사(자료사진)

미국 백악관이 4일 친강 주미 중국 대사를 초치해 중국의 타이완 해협 군사 훈련에 항의했습니다.

‘워싱턴 포스트’ 신문은 5일 백악관이 타이완을 겨냥한 중국의 긴장 고조행위를 규탄하기 위해 친강 주미 중국대사를 초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조정소통관이 “우리는 지난밤 중국의 행동에 대해 친강 대사를 백악관으로 초치해 도발적 행동에 대해 항의했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백악관은 친강 대사에게 미 정부의 ‘하나의 중국’ 정책은 변하지 않았고, 타이완 해협에서 위기가 고조되길 원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중국은 지난 2~3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타외완 방문에 대응해 타이완 해협에서 대규모 군사훈련을 벌이며 무력 시위를 벌였습니다.

중국은 타이완이 독립국가가 아닌 자국 일부로 보기 때문에 펠로시 의장의 방문이 자국 주권과 영토 보전 침해라고 반발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