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일 외교장관 회담 무산...타이완 문제 갈등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베이징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자료사진)

4일 캄보디아에서 열릴 예정이던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 사이의 회담이 무산됐습니다.

당초 일본과 중국은 동남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외교장관회의를 계기로 프놈펜에서 양국 외교장관 회담을 여는 방안을 추진했습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회담 무산 이유로 일본이 다른 주요7개국(G7) 외교장관들과 함께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의 타이완 방문에 대한 중국의 대응 조치를 불합리하게 비난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화 대변인은 일본이 다른 G7 외교장관들과 함께 “중국에 대한 불합리한 성명을 냈다”며 중국 인민들은 “강한 불쾌감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일본은 그런 부당한 발언을 할 위치에 있지 않으며, 우리의 주권과 영토적 보전성을 침해하고 있는 미국의 발걸음을 따라가서는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G7 외교장관들은 3일 중국이 타이완 해협에서 벌이는 군사훈련은 정당화될 수 없다며 평화적 해결을 요구하는 성명을 낸 바 있습니다.

특히 “중화인민공화국이 역내의 현상황을 무력을 통해 일방적으로 변경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