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일 외교장관 회담...북 핵·미사일 대응 '미한일 3국 협력' 강화 필요 확인


박진(왼쪽) 한국 외교부 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지난달 18일 도쿄에서 회동하고 있다. (자료사진)

캄보디아에서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외교장관 회의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한국과 일본의 외교장관이 별도로 만나 회담했습니다.

한일 양국 언론은 박진 한국 외교부 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4일 외교장관 회의가 벌어지고 있는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만나 강제징용 문제 등에 대해서 논의했다고 전했습니다.

두 장관의 회담은 박 장관 취임 이후 두 번째입니다.

박 장관은 이날 회담 뒤 기자들과 만나 양국 사이의 과거를 직시하고 미래 지향적으로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과 양국의 현안, 상호 관심사에 대해서 진지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연합뉴스'는 박 장관이 회담에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을 비롯해 양국 현안의 해결을 위한 일본 측의 성실한 호응을 촉구했다고 전했습니다.

일본 '교도 통신'은 일본 관리를 인용해 하야시 외무상이 이날 회담에서 한국 대법원이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을 강제로 현금화하도록 결론 내리게 되면 이는 일본과 한국 사이의 관계에 심각한 결과를 야기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현재 한국 대법원은 강제징용 피해자가 요청한 일본 기업 자산의 현금화 요청을 심리하고 있으며, 9월에 최종 결론이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일 양국 외교장관은 이날 북한 문제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습니다.

두 장관은 북한의 미사일과 핵무기 프로그램에 대응해 미한일 3국 협력을 강화할 필요성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고, 북한의 도발은 국제 사회에 명확하고도 심각한 도전을 제기하고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