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대통령, 코로나 ‘재확진’ 판정…“무증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바이러스 재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주치의인 케빈 오코너 박사는 30일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오전 검사에서 코로나 양성 반응을 보였다며 팍스로비드 치료를 받은 일부 환자에서 발견되는 ‘리바운드’ 즉 재발 사례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무증상 상태로 추가 치료가 필요하지 않으며 면밀히 계속 관찰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도 이날 트위터를 통해 “현재 아무 증상이 없지만 모두의 안전을 위해 격리에 들어갈 것"이라며 재확진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이에 따라 바이든 대통령의 주말 윌밍턴 자택 방문과 다음 달 2일 미시간주 방문 계획은 취소됐습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1일 코로나 판정을 받고 닷새 동안 격리한 뒤 지난 27일 최종 음성 판정을 받은 바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격리 기간 코로나 치료제인 팍스로비드를 복용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