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일 외교장관 도쿄서 회담..."윤대통령, 관계 개선 강한 의지"


박진(왼쪽) 한국 외교부 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18일 도쿄에서 팔꿈치를 맞대고 있다. 

박진 한국 외교부 장관과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이 18일 일본 도쿄에서 만났습니다.

이번 만남은 지난 5월 한국의 윤석열 대통령 취임 이후 처음 열린 한-일 외교장관 회담입니다.

앞서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일본으로 떠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이번 방일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해 강한 의지를 갖고 있다는 뜻을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윤석열 정부 첫 외교장관 방일인 만큼 소중한 기회를 잘 활용해 한-일 간 여러 현안들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함으로써 양국 공동 이익에 부합하는 좋은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회담에서는 양국 간 최대 현안인 ‘강제징용 배상 문제’가 다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진 장관은 회담에 앞서 일본 측이 한국 정부가 해결책을 내놓아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할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에 대해, “민관협의체 논의가 진행 중”이라며, “그 상황을 설명하고 이 문제를 바람직하게 해결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노력할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장관은 오는 20일까지 사흘간 일본을 방문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