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러 외교장관, 발리 G20서 양자 회담


세르게이 라브로프(왼쪽) 러시아 외무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7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회동하고 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7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양자 회담을 가졌습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발리에서 개막한 주요 20개국(G20) 외교장관 회의를 계기로 이뤄진 중-러 외교장관 회담 결과에 대한 질문에 “왕 부장은 현재 라브로프 장관과 만나고 있다”고 답변했습니다.

자오 대변인은 왕 부장이 이날 오전 인도, 인도네시아, 아르헨티나, 유럽연합(EU) 외무장관 등과 각각 양자 회담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프랑스, 독일, 스페인, 네덜란드, 캐나다 호주, 싱가포르, 사우디아라비아 등의 외무장관과도 양자회담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대니얼 크리튼브링크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지난 5일 기자들과의 전화회견에서 곧 열릴 예정인 미-중 외교장관 회담에 대해, 최우선 목표는 “진지한 외교에 대한 우리의 노력을 강조하고 중화인민공화국과 소통로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크리튼브링크 차관보는 또 두 장관이 “우리의 경쟁이 오판이나 대치 국면으로 번지지 않도록 하는 양자 관계 사이 ‘난간’의 필요성에 대해 논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국무부는 토니 블링컨 장관이 G20 외교장관 회의 기간 중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과는 별도의 양자 회담을 갖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