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이란 석유제품 수출 관여 중국 업체 등 제재


지난해 12월 오스트리아 빈에서 이란 핵 합의 복원 협상이 진행되고 있다.

미국은 16일 이란의 석유화학제품 수출에 관여한 중국 기업 등에 제재를 가했습니다.

미 재무부는 이날 홍콩에 본사를 둔 중국회사 2곳, 이란 기업 3곳, 아랍에미리트(UAE) 업체 4곳을 제재 목록에 추가했다고 밝혔습니다.

제재 대상에는 중국 국적의 진펑 가오, 인도 국적의 모하메드 샤히드 루크누딘 보레 등 개인들도 포함됐습니다.

재무부의 이번 결정은 '이란 핵 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복원 협상이 교착 상태에 빠진 가운데 나왔습니다.

브라이언 넬슨 재무부 테러∙금융범죄 담당 차관은 2015년 이란 핵 합의를 언급하며 "미국은 포괄적공동행동계획을 준수하는 쪽으로 상호 복귀를 이루기 위해 의미있는 외교적 방도를 모색하고 있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습니다.

넬슨 차관은 "(핵) 합의가 없으면 우리는 계속해서 제재 권한을 사용해 이란의 석유, 석유제품, 석유화학 제품에 대한 수출을 제한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메디 사파리 이란 외무부 차관은 자국 국영 TV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석유화학 산업과 그 제품에 오랫동안 제재를 받아왔지만, 다양한 채널을 통해 (수출이) 계속됐고, 앞으로도 그럴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란 핵 합의'는 이란이 핵 프로그램을 동결·축소하는 대가로 경제 제재 일부를 해제하는 내용을 골자로 지난 2015년 체결됐습니다.

바락 오바마 당시 미국 행정부가 주도한 가운데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등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들과 독일이 동참했습니다.

하지만 지난 2018년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은 합의를 탈퇴한 뒤 제재를 부활시켰고, 이란은 핵물질 생산을 다시 늘렸습니다.

합의 당사국들인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독일은 복원을 위해 지난해부터 유럽연합(EU)과 함께 이란을 상대로 협상을 벌였고, 미국은 간접적으로 참여했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Reuters를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