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인권최고대표 “북한 코로나 발병, 인권에 영향…제재 완화, 북한 협조 필요”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가 13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 제50차 정기이사회에서 개막 연설을 했다.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북한의 코로나 발병 상황이 인권 문제를 일으킨다며 특히 취약 계층에 미칠 악영향을 우려했습니다. 국제사회의 제재 완화와 북한의 협조가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북한의 ‘코로나 위기’를 인권과 인도주의 문제로 인식하고, 국제사회와 북한 모두에 고통 해소 협력을 당부했습니다.

바첼레트 대표는 13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인권이사회 제50차 정기이사회 개막 연설에서 “북한에서 발병한 것으로 보도된 코로나-19가 인권에 미칠 영향에 대해 여전히 우려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바첼레트 대표] “I remain concerned by the likely human rights impact of the reported outbreak of COVID-19 in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DPRK). In the absence of any vaccination rollout, the limited healthcare infrastructure and the precarious food situation, the impact, particularly on vulnerable populations, is likely to be severe.”

그러면서 “백신 접종의 부재, 제한적인 보건 체계, 위태로운 식량 상황 속에서 코로나 발병이 특히 취약계층에 미치는 영향은 심각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시급한 인도주의적 지원과 코로나 관련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국제사회에 제재를 완화할 것을 촉구하고, 북한에는 유엔 직원의 현지 활동 등 인도주의적 지원에 대한 문호를 열도록 장려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바첼레트 대표] “Once again, I urge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relax sanctions to enable urgent humanitarian and COVID-related assistance and encourage the DPRK to open channels for humanitarian support, including the presence of UN staff.”

바첼레트 대표는 인권이사회에 제출한 연례보고서에서 북한의 인권 유린 기록을 축적하는 것과 관련해 한국에 전문성을 제공했다고 밝혔습니다.

[연례보고서] “OHCHR trained officials of the Republic of Korea Ministry of Justice and Ministry of Unification in the documentation and preservation of evidence of crimes against humanity in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가 한국 법무부와 통일부 관리들을 대상으로 북한에서 자행된 반인륜 범죄의 증거를 기록하고 보존하는 법을 교육했다”는 설명입니다.

한편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대응을 설명하는 토의에서 밧세바 크록커 제네바 주재 미국 대사는 “전 세계적인 코로나와의 싸움에서 미국이 각국을 계속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크록커 대사] “The U.S. continues to support countries in the global fight against covid-19. We have delivered over a half a billion safe and effective vaccine doses to more than 115 countries and economic in partnership with COVAX.”

구체적으로는, “미국은 코백스와 협력해 전 세계 115개 나라에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5억 도스 넘게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특히 중저소득 국가의 낮은 백신 접종률에 대해 우려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미국과 코벡스 등 국제기구들은 북한에 잇따라 백신 지원 의사를 밝혔지만, 북한은 무응답으로 일관하고 있습니다.

성 김 대북특별대표는 7일 전화브리핑에서 북한의 코로나 발병 공개 직후 미국이 지원 의사를 밝혔지만 북한이 호응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백신과 관련해서는 “꼭 미국에서 양자 지원을 하지 않더라도 코백스를 통해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13일 개막한 유엔 인권이사회 제50차 정기이사회는 7월 8일까지 진행되며 마지막 날에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을 비롯한 8명의 특별보고관들을 임명할 예정입니다.

북한인권특별보고관 최종 후보는 엘리자베스 살몬 페루 교황청립가톨릭대학 민주주의∙인권연구소 소장이 지명됐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