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며칠 내 7차 핵실험 가능성 우려…다자 대응 나설 것”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미 국무부는 북한이 조만간 7차 핵실험에 나설 가능성에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독자적인 행동은 효과적인 대응책이 될 수 없다며 동맹, 파트너들과 다자 대응에 나설 것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6일 “북한이 며칠 내로 7차 핵실험을 모색할 가능성에 여전히 우려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So we remain concerned that the DPRK could seek a seventh nuclear test in the coming days. It's a concern we've warned about for some time. I can assure you that it is a contingency we have planned for and has been a concerted topic of discussion with allies and partners.”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는 우리가 한동안 경고했던 우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이것은 우리가 계획을 세워온 긴급 사태이며, 동맹과 파트너와 함께 단합된 논의를 해왔다”고 말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중국과 러시아가 신규 대북 제재에 거부권을 행사하는 상황에서 독자 행동 방안만 남았냐는 질문에 대해 여전히 다자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Unilateral actions are never going to be the most attractive or even the most effective response And that is especially the case because we are gratified that we have close allies in the form of Japan and the Orrock bilaterally trilaterally. There are also a number of allies and partners of ours, not only in the Pacific, but around the world who understand and appreciate the. That's posed by the DPRK as WMD programs, that is to say, its nuclear weapons program and its ballistic missiles program.”

프라이스 대변인은 “독자 행동은 절대로 가장 매력적이거나 효과적인 대응책이 될 수 없다”며 “특히 우리는 양자와 삼자 협력을 할 수 있는 가까운 동맹인 일본과 한국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인도태평양을 넘어 세계 곳곳의 동맹과 파트너들이 북한이 제기하는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의 위협을 이해하고 인식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이사회에서 북한 핵실험 준비를 경고한 데 대한 논평 요청에 프라이스 대변인은 “북한이 도발의 시기에 있다”고 답했습니다.

북한이 도발할 때가 있고 관여에 나설 때가 있는데, 지금은 북한이 도발에 나서는 시기인 것이 매우 명백하다는 평가입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그러면서 “북한의 다수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We did condemn the DPRK’s multiple ballistic missile launches. These launches are in violation of multipl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They pose a threat to the DPRK as neighbors and to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ore broadly, as you've heard from us before we do remain committed to a diplomatic approach to the DPRK. We call on the DPRK to engage in dialogue at the same time, we have an ironclad commitment to our allies in the ROK and Japan.”

프라이스 대변인은 “이러한 발사는 다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며 북한의 이웃 국가들과 국제 사회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우리는 북한에 대한 외교적 접근법에 여전히 전념하고 있다”며 “북한이 관여와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한국과 일본에 대한 철통같은 공약이 있으며, 웬디 셔먼 부장관이 서울에서 한국, 일본과 양자 대화와 삼자 대화에 참여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성 김 대북특별대표도 북한의 가장 최근 미사일 발사 직후 한국, 일본 측 상대와 접촉했고, 이러한 조율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제기하는 도전에 대응하는 세 나라의 결단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진전 방안이 삼국 논의에서 가장 중요한 현안으로 남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미국이 대화에 나서지 않아서 북한이 도발에 나선다’는 중국의 주장에 대한 논평 요청에 북한과의 대화 의지를 다시 확인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Our policy is to seek dialogue, to seek engagement with the DPRK, any country that puts the responsibility on us for the lack of dialogue, the lack of engagement is either ill-informed or is propagating falsehoods. And the fact is that we have made clear for months now since the earliest days of this administration, that we believe that diplomacy and dialogue provides the most effective means by which to promote our shared objective.”

프라이스 대변인은 “우리의 정책은 북한과 대화와 관여를 추구하는 것”이라며 “우리에게 대화의 부재에 대해 책임을 묻는 나라가 있다면, 이는 잘못된 정보를 가지고 있거나 거짓을 퍼트리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바이든 정부 출범 초기부터 외교와 대화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우리의 공통 목적을 진전시키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수단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에 적대적 의도가 없다는 것을 공개적으로, 비공개적으로 분명히 했다”고 말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유엔 대북 제재에 대한 중국과 러시아의 거부권 행사에 대해서는 북한에 책임을 추궁할 다른 수단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린다 토머스-그린필드 대사가 지난달 말 밝혔듯이 안보리 상임이사국들이 의무를 이행하지 못한데 대해 깊이 실망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는 계속 북한에 책임을 추궁할 것이며 다른 수단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우리 스스로의 권한도 있고 파트너와 동맹과 함께 조율할 수 있는 권한도 있다”며 “역내 파트너들과 방어와 억지에 함께 협력하는 것과 같은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