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대북 제재 유엔 안보리 결의안 부결 깊은 유감...국제사회 신뢰 훼손"


지난 11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북한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 (자료사진)

최영삼 한국 외교부 대변인은 27일 논평을 내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도발이 지속되고 있고 핵실험 강행 가능성도 제기되는 상황에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신규 대북 제재 결의가 대다수 안보리 이사국의 찬성에도 불구하고 채택되지 못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습니다.

최 대변인은 “이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안이 최초로 부결된 사례”라며 “안보리에 대한 국제사회의 신뢰를 크게 훼손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최 대변인은 “한국 정부는 이번 안보리 표결에서 나타난 대다수 이사국의 의지를 바탕으로 북한이 안보리 결의 위반 행위를 중단하고 비핵화의 길로 돌아올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