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한국 대북 코로나 백신 지원 방침에 “남북협력 강력 지지"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 국무부가 한국 정부의 대북 코로나 백신 지원 방침에 대해 남북협력을 강력히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한이 국제사회와 협력해 주민들에 대한 긴급한 백신 접종을 촉진할 것도 촉구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가 한국 정부의 북한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백신 지원 방침에 지지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은 13일 VOA의 논평 요청에 “우리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비롯한 남북협력을 강력히 지지한다”며 “남북협력이 한반도에서 더 안정된 환경을 만드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믿는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We strongly support inter-Korean cooperation, including in the prevention of the spread of COVID-19, and believe it can play an important role in creating a more stable environment on the Korean Peninsula.”

국무부 대변인실은 “우리는 북한에서 코로나-19 가 발병했다는 언론 보도를 인지하고 있다”며 “우리는 이것이 북한 주민들에게 어떤 영향을 끼칠지 우려하며 있으며, 북한에 대한 백신 제공을 계속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We note the media reports regarding the outbreak of COVID-19 in the DPRK. We are concerned about how this might affect the North Korean people and continue to support the provision of vaccines to the DPRK.”

아울러 “북한이 국제사회와 협력해 주민들에 대한 긴급한 백신 접종을 촉진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We urge the DPRK to work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facilitate the rapid vaccination of its population.”

앞서 백악관과 국무부는 북한에 대한 백신 지원을 지지한다면서도 미국이 북한에 백신을 제공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에 코로나 백신 지원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북한은 코백스의 백신 지원을 계속해서 거절했다”며 “미국은 현재 북한과 백신을 공유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사키 대변인] “The DPRK has repeatedly refused vaccine donations from COVAX. We do not, the United States does not currently have plans to share vaccines with the DPRK. We do continue to support international efforts aimed at the provision of critical humanitarian aid to the most vulnerable North Koreans, and this is of course, a broader part of the DPRK continuing to exploit its own citizens by not accepting this type of aid.”

사키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가장 취약한 북한 주민들에 대한 중요한 인도적 원조를 제공하기 위한 국제적 노력을 계속 지원하고 있다”며 이건 북한이 이런 종류의 원조를 받지 않는 방식으로 자국민을 계속 착취하는 광범위한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국무부도 12일 VOA에 “북한이 지금까지 코백스의 모든 백신 지원을 거부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이 현재로서는 북한에 대해 백신을 공유할 계획을 가지고 있지 않지만, 북한의 가장 취약한 계층을 상대로 한 중요한 인도주의적 지원 제공에 대한 국제 노력을 계속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