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북한이 코로나 방역 협력 원하면 지원”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정부가 북한의 코로나19 방역 지원 의사를 밝혔습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중국과 북한은 산과 물이 맞닿아 있는 우호적인 이웃 나라”라며 “북한의 코로나19 발생에 대해 우리는 고도로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 당과 정부의 영도 아래 북한 인민들이 반드시 코로나19를 이길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며 “북한과 방역 협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요구에 입각해 지원과 도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자오 대변인은 북한 내 중국 국민을 귀국시킬지 여부에 대한 질문에는 “앞으로 북한 내 코로나19 상황을 긴밀히 주시하고, 북한 측과 소통을 유지하며 현지 중국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킬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도 북한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지원의사를 밝혔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실은 13일 “윤 대통령은 북한 주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북한은 전날 관영 매체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을 처음으로 인정하고 최대 비상방역체계로 전환했습니다.

현재 북한에서는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급속히 확산하면서 격리자가 18만여 명을 넘었고 사망자도 6명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