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대통령 “코로나 대유행 아직 안끝나…백신· 검사·치료 전 세계로 확대 필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유행이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국제사회의 협력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특히 백신과 검사, 치료에 대한 접근을 전 세계적으로 확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1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퇴치를 위한 전 세계적인 노력을 강조하면서 국제사회가 협력을 더욱 강화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화상회의 형식으로 열린 ‘코로나19 정상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미국은 전 세계 국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울 수 있도록 190억 달러 이상을 제공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 바이든 대통령] “For our part, the United States has provided more than $19 billion to help countries fight COVID-19 all around the world. We’ve provided lifesaving medicines, oxygen, tests, equipment, supplies, and partnered with countries to improve their capacity to manufacture vaccines as well. We’ve delivered more than 500 million vaccines to 115 different countries. And we’re going to continue to work with COVAX to deliver another 500 million doses — all part of the pledge we made to donate 1 billion doses of vaccine to the most vulnerable in the world.”

이어 “우리는 의약품과 산소와 검사 장비를 비롯해 여러 물품을 제공했으며, 다른 나라들이 백신 제조 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제휴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115개국에 5억 회분 이상의 백신을 전달했으며, 국제 백신공급 프로젝트 ‘코백스’와 협력해 5억 회분을 더 전달할 것”이라고 밝히고 “이는 모두 전 세계에서 가장 취약한 사람들에게 10억 회분의 백신을 기부하기로 한 약속의 일환”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러나 이 같은 노력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은 아직 끝나지 않았으며 할 일이 많이 남아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여전히 수백만 명이 사망하고 수백만 명의 아이들이 고아가 되고 있으며 매일 수천 명의 사람들이 목숨을 잃고 있다며, 국제사회의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 바이든 대통령] “Today, we’re at a new stage in fighting this pandemic, facing an evolving set of challenges. We have to double down on our efforts to get to — get shots in people’s arms, country by country, community by community; ensure we have reliable and predictable supplies of vaccines and boosters for everyone, everywhere; expand access globally to tests and treatments; and we have to prevent complacency.”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날 우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우는 새로운 단계에 있으며 진화하는 도전 과제에 직면해 있다”며 “더 많은 사람들이 백신을 맞고, 국가별, 지역 사회 별로 모든 사람을 위한 신뢰할 수 있고 예측 가능한 백신과 추가 접종을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검사와 치료에 대한 접근을 전 세계적으로 확대해야 한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처에 있어 안일함을 가져서는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구체적으로 미국이 세계보건기구(WHO)를 통해 백신 제조에 사용되는 주요 기술을 공유하고 백신 접근이 어려운 지역에 있는 사람들을 위한 신속 검사와 항바이러스 치료 확대를 위해 글로벌 펀드와 협력해 시범 프로그램 시행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앞으로 있을 전염병 대유행에 대비하기 위해 세계은행의 글로벌 보건 기금에 추가로 2억 달러를 기부해 총 4억 5천만 달러를 기부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회의는 대유행을 통제하며 미래의 보건 위기를 예방하는데 앞장서고자 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한국 대통령이 제2차 글로벌 코로나19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사진: 한국 대통령실.
윤석열 한국 대통령이 제2차 글로벌 코로나19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사진: 한국 대통령실.

한편 윤석열 한국 대통령도 이날 회의에서 화상연설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 세계적인 대유행에 맞서 한국이 국제사회에 더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윤석열 한국 대통령] “시급히 백신이 필요한 국가들에게 충분한 공급과 안전하고 빠른 접종을 지원하겠습니다. 세계보건기구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를 구축하여 개도국들의 백신 자급화 노력을 적극 지원해 나갈 것입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0일 취임 후 처음으로 참가한 이번 다자 정상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치료제와 백신 개발 속도를 높이고 공평한 배분을 보장하기 위한 ACT-A 이니셔티브에 3억달러를 추가로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글로벌보건안보구상(GHSA)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해 국제간 공조 체제 강화에 동참하겠다고 밝히고, 금융중개기금(FIF) 창설 지지를 통해 국제사회가 충분한 재원을 신속하게 동원해 신종 감염병을 비롯한 보건 위기에 효과적으로 대비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지난해 9월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코로나19 정상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 단계를 종식하고 미래 보건 위협에 국제사회가 공동 대처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미국의 주도로 개최됐습니다.

VOA 뉴스 조상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