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HO “북한 코로나 확진자 발생 관련 보건성과 접촉 중”


스위스 제네바의 세계보건기구(WHO) 본부.

세계보건기구는 북한 내 코로나 확진자 발생과 관련한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북한 당국과 접촉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코백스는 북한의 요청이 있어야 북한에 백신을 지원할 수 있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북한이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나왔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현재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살보도르 소장]” WHO is yet to receive an official report from the Ministry of Health, DPR Korea, about confirmed COVID-19 case being reported in the media. WHO is in touch with the national IHR focal person and other Ministry of Health officials.”

에드윈 살바도르 WHO 평양사무소장은 12일 VOA의 관련 서면 질의에 “WHO는 아직 북한 보건성으로부터 북한 관영매체가 보도한 신종 코로나 확진 사례에 대한 공식적인 보고를 받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WHO는 국가 국제보건규칙(IHR) 담당자와 보건성의 다른 당국자들과 접촉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살바도르 소장은 또한 북한이 처음으로 향후 대응 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국제 백신 공급 프로젝트 코백스 퍼실리티를 통해 계속 북한에 신종 코로나 백신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등 북한 당국과의 협력에 전념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살바도르 소장] “WHO continues to and is committed to work with the national authorities of DPR Korea by providing them with necessary information on COVID-19 vaccines available through COVAX. WHO has supported the country develop its national strategic preparedness and response plan for COVID-19. Along with partners such as UNICEF and GAVI, WHO supported DPR Korea develop a COVID-19 vaccine deployment plan. The plan was reviewed and approved by a multi-partner body at the regional level, making DPR Korea eligible to receive COVID-19 vaccines through COVAX.)

이어 “WHO는 북한이 신종 코로나 관련 국가적 전략 준비와 대응 계획을 수립하도록 지원해왔다”는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유엔아동기금과 세계백신면역연합 등 협력 단체와 함께 북한이 신종 코로나 백신 접종 계획을 수립하도록 도왔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관련 계획은 역내 다자적 기구의 검토와 승인을 거쳐 북한이 코백스로부터 신종 코로나 백신을 지원받을 자격을 갖출 수 있게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코백스는 12일 북한이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 확진 사실을 인정함에 따라 대북 코로나 백신 배정 계획에 변화가 있을 수 있느냐는 VOA의 서면 질의에 북한의 결정이 있어야 가능하다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습니다.

[코백스 대변인]” COVAX has moved in 2022 to needs-based vaccine allocations and has currently not committed any volume for DPRK. n case the country decides to start a Covid-19 immunisation programme, vaccines could be made available based on criteria of COVAX objectives and technical considerations to enable the country to catch up with international immunization targets.”

코백스 대변인은 “코백스는 2022년 각국의 필요에 따른 백신 배정으로 배정 방식을 바꿨으며, 현재 북한에는 어떠한 분량도 약속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신종 코로나 백신 접종 프로그램을 시작하기로 결정하면 코백스 목표에 따른 기준과 기술적 고려에 따라 백신을 배정해 북한이 국제 백신 목표를 따라갈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북한은 12일 현재 전 세계에서 신종 코로나 백신 접종을 시작하지 않은 두 나라 가운데 한 곳입니다.

앞서 코백스는 지난해 북한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811만 회분과 중국산 시노백 백신 297만 회분을 배정했지만 북한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서는 행정절차를 마무리 하지 않았고, 시노백 백신은 코로나로 심각한 영향을 받는 나라에 재배정할 것을 권고하면서 북한에 들어간 백신은 전혀 없습니다.

또한 올해 코백스가 북한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28만8천800회분을 배정했지만 북한이 수용 의사를 밝히지 않으면서 모두 취소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 2년여 넘게 신종 코로나 감염자가 단 한 명도 없다고 주장해 온 북한이 12일 처음으로 북한에서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됐다면서 비상 방역 전선에 파공이 생기는 국가 최중대 비상사건이 발생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