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코백스, 북한 백신 취소 열흘 만에 다시 183만 회분 배정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 웹사이트에 나타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국가별 배정 현황. 북한에 182만8천800회 분이 표시돼있다. (유니세프 홈페이지 캡쳐)

북한에 배정한 신종 코로나 백신 전량을 취소했던 국제 백신공급 프로젝트 코백스가 열흘 만에 다시 백신 183만 회분을 북한에 배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북한은 아직까지 코로나 백신 접종을 시작하지 않은 전 세계 단 두 나라 가운데 하나입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국제 백신공급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가 북한에 신종 코로나 백신 183만 회분을 다시 배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엔아동기금(UNICEF·유니세프)의 ‘신종 코로나 백신 마켓 안내판’에 따르면, 11일 현재 북한 몫으로 배정된 코로나 백신 수량은 182만 8천 800회분입니다.

코백스가 지난 1일 북한에 배정한 신종 코로나 백신 전량을 취소했다고 확인한 지 열흘 만에 다시 북한에 백신을 배정한 것입니다.

다만 코백스는 이번에 북한에 어떤 종류의 백신을 배정했는지는 밝히지 않았습니다.

코백스 측은 11일, 이번 결정이 북한의 코로나 백신 도입 결정에 따른 것이냐는 VOA 질문에 “아직 확인해야 할 부분이 남아 있다”며 “다음 날 답변하겠다”고만 말했습니다.

앞서 코백스는 지난 1일 최근까지 북한에 배정했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28만 8천800 회분을 취소하며 북한에 배정한 구체적인 신종 코로나 백신은 없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수용하지 않은 백신은 적절한 방식으로 사용될 수 있도록 다른 나라에 재배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당시 코백스는 북한이 코로나 세계적 대유행에 대한 국가적 대응의 일환으로 백신 접종을 결정하면 향후 배분 계획을 통해 북한에 계속 백신을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습니다.

지난해 코백스는 북한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811만 회분과 중국산 시노백 백신 297만 회분을 배정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수령에 필요한 행정절차를 마무리하지 않았고, 시노백 백신은 코로나로 심각한 영향을 받는 나라들에 재배정하라고 권고했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실제로 북한에 도입된 신종 코로나 백신은 전혀 없습니다.

이후 지난 2월 코백스는 ‘13차 백신 배분 보고서’에서 올해부터는 각국의 필요를 기반으로 백신을 배정하는 새로운 지침을 정했다면서 지난해 북한이 수령하지 않은 백신 전량을 취소했습니다.

대신 같은 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28만 8천 회분을 북한에 새로 배정했었습니다.

또한 ‘14차 백신 배분 보고서’를 통해 처음으로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의 신종 코로나 백신 코보백스 25만 2천 회분을 북한에 배정했지만 북한이 기한 내에 백신 수용 의사를 밝히지 않으면서 취소됐습니다.

11일 현재 북한은 아직까지 신종 코로나 백신 접종을 시작하지 않은 전 세계 두 나라 가운데 하나입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