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안보보좌관 첫 통화…“북한 미사일 발사 규탄, 한반도 비핵화 긴밀 공조 약속”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제이크 설리번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김성한 한국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장이 12일 전화 협의를 하고 조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대응 방안 등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백악관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설리번 보좌관이 김 실장과의 전화 통화에서 다가오는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 방문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설리번 보좌관이 김 실장의 국가안보실장 임명을 축하했다”며 “두 사람은 바이든 대통령과 윤석열 한국 대통령의 이번 만남이 미한동맹의 힘과 폭넓음을 강조할 기회가 될 것이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 보도자료] National Security Advisor Jake Sullivan spoke by phone today with Republic of Korea National Security Advisor Kim Sung-han to discuss the President’s upcoming visit to the Republic of Korea (ROK). Mr. Sullivan congratulated Mr. Kim on his appointment and they jointly noted that the meeting between President Biden and President Yoon is an opportunity to highlight the strength and breadth of the modern U.S.-ROK Alliance.”

“두 사람은 또한 오늘 발사를 포함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라고 규탄하고, 북한이 제기하는 위협에 대처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는 공동 목표의 진전을 위해 긴밀한 공조를 이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 보도자료] “They also condemned the DPRK’s ballistic missile launches, including the launches today, as a violation of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nd committed to maintain close coordination to address the threats posed by the DPRK and to advance our shared objective of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Mr. Sullivan and Mr. Kim also conferred on additional details about the President’s visit to the ROK and strengthening our cooperation across a range of shared foreign policy priorities.”

이와 함께 “설리번 보좌관과 김 실장은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과 다양한 외교정책 우선순위에 대한 협력 강화와 관련해 추가적인 세부 사항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달 20일부터 24일까지 한국과 일본을 방문하며, 21일 서울에서 윤석열 한국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백악관은 앞서 지난달 27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이번 한일 순방이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과 한국, 일본 등 조약 동맹에 대한 바이든 정부의 확고한 약속을 증진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습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도 지난 5일 정례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한일 순방에서 북한 문제를 주요 의제로 다룰 것이라고 강조하고, 미한일 정상들은 중요한 안보 관계를 심화시키고 경제적 유대를 증진하며 공동의 도전을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은 다수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를 포함해 역내 불안정을 조성하는 북한의 지속적인 행동과 관련해 동맹인 한국과 일본의 안보에 대한 미국의 약속을 분명히 할 것이며, 여기에는 확장 억지에 대한 약속이 철통같다는 점이 포함된다고 사키 대변인은 강조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조상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