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핵∙미사일 가장 긴박한 도전…한국 새 정부와 긴밀 조율"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

미 국무부는 북한의 탄도미사일과 핵무기 프로그램이 가장 긴박한 도전이라며 한국 새 정부와 긴밀히 조율해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동맹이 세계 속 미국의 힘이라며 동맹의 중요성도 재확인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가 한국에서 새롭게 출범한 윤석열 정부와 북한 문제에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는 의지를 거듭 밝혔습니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대북 구상에 대한 논평 요청에 전날 윤석열 신임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하며 “미국과 한국 동맹은 국민들의 긴밀한 우정에 뿌리를 두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We did offer congratulations to the new South Korean president Yoon Suk-yeol on his inauguration, we made the point that the US ROK alliance is rooted in close friendship. It's the linchpin for peace and security prosperity in the Indo-Pacific, and we have and will continue to coordinate closely with our treaty allies in the ROK across all variety of challenges and opportunities. Of course, when it comes to challenges, there is no more pressing challenge than that posed by the DPRK WMD programs its nuclear weapons its ballistic missile programs. We will, as I said, coordinate closely to address the threats that they pose.”

프라이스 대변인은 미한동맹이 인도태평양의 평화, 안보, 번영의 핵심축이라고 강조하면서 “다양한 도전과 기회 전반에서 조약 동맹인 한국과 과거에도 그랬듯이 계속해서 긴밀히 조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북한의 불법적인 탄도미사일과 핵무기 프로그램보다 더욱 긴박한 도전은 없다”며 “그 위협에 대응하는데 긴밀히 조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The fact is that we share an objective together with our allies in the together with our allies in Japan. That is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How we get there, the steps, what that will look like is something we will continue to coordinate closely on with our allies in the ROK and in Japan. We know and we agree as allies that it will require principles, dialogue and diplomacy.”

프라이스 대변인은 “동맹인 한국, 일본과 공유하는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며 “어떻게 목표를 달성하고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인지에 대해 계속 긴밀히 조율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우리가 동맹으로써 알고 동의하는 것은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는 데 원칙과 대화, 외교가 필요하다는 점”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We have made very clear that we are willing to engage in good faith diplomacy with the DPRK. We do so of course, with no hostile intent. Our only intent is to see the complet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in the interests of peace and security in the Pacific and beyond. So that's something we'll continue to discuss with our South Korean ally.”

프라이스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과 선의의 외교에 관여할 의향이 있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며 “(북한에 대한) 적대적인 의도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유일한 의도는 인도태평양과 그 너머의 평화와 안보를 위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이 미한 동맹 강화를 견제한다는데 대한 논평 요청에는 동맹이 미국의 힘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미국의 힘의 원천은 경제와 국민들을 비롯한 국내적 요소, 전 세계 동맹과 파트너들과 공유하는 가치와 원칙, 그리고 동맹들과 파트너들 그 자체라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We view our unprecedented systems, a system of alliances and partnerships including those we have in the Pacific, as a core source of strength. That is why, Secretary Blinken this department has focused intently since day one of this administration on repairing, rebuilding revitalizing those alliances knowing as Secretary Blinken often likes to say that there is no challenge that the United States could take on more effectively alone then with our closest allies and partners.”

프라이스 대변인은 “우리의 동맹과 파트너들과의 전례없는 시스템은 (미국의) 힘의 핵심 원천”이라며 “따라서 블링컨 장관과 국무부가 정부 출범 직후부터 동맹을 복구하고 재건하며 활기를 불어 넣는데 집중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블링컨 장관은 가장 가까운 동맹, 파트너들과 함께하는 것 보다 미국이 혼자 더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도전은 없다는 말을 즐겨한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프라이스 대변인은 12일부터 이틀간 워싱턴에서 열리는 미국과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 특별정상회의에서 역내 안보 도전 등을 논의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프라이스 대변인] “There's a lot that we have to discuss with our ASEAN partners. This is a region of the world that is among the most dynamic It is the fastest growing region of the world. It is one where the United States is making clear we have an abiding commitment and interest in the fact that this leader level summit is taking place in Washington D.C. The fact that it has not taken place in recent years I think underscores our commitment to. Southeast Asia to ASEAN centrality, there will be a number of topics that we're going to discuss, including shared interests, combating covid economic recovery climate security challenges in the region, as well as well as our shared values.”

프라이스 대변인은 “아세안 파트너들과 논의할 것이 많다”며 “이 지역은 세계에서 가장 역동적인 곳이며, 가장 빨리 성장하고 있고, 미국이 지속적인 공약과 이해를 가지고 있는 곳”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최근 열리지 않았던 미-아세안 정상회의가 워싱턴에서 열리는 것은 미국의 ‘아세안 중심성’(ASEAN Centrality)에 대한 헌신을 강조한다고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또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경제 회복, 기후, 역내 안보 도전, 공동 가치 등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 6일 브리핑에서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북한 문제도 다룰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