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세안, 캄보디아서 미얀마 인도주의 지원 회의 


6일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미얀마 인도주의 지원회의에서 쁘락 소콘(가운데) 캄보디아 부총리 겸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미얀마 특사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소속 9개 나라와 미얀마 군부 고위급 대표가 6일 캄보디아 수도 프놈펜에서 미얀마에 대한 인도주의 지원을 위한 회의를 개최했습니다.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캄보디아가 주관한 이날 회의에는 외부 파트너로서 유엔 내 산하 조직과 다른 국제 조직들도 참가했습니다.

이번 회의는 지난해 4월 미얀마 내 폭력 사태의 즉각적 중단과 건설적 대화 등을 골자로 한 미얀마 군부와 아세안 간 5개 항 합의의 일환으로 이뤄졌습니다.

아세안 국가들은 미얀마 군부가 이 합의 이행에 소극적인 자세로 일관하자 지난해 10월 이후 미얀마 군부 지도자에 대한 역내 주요 행사 초청을 배제했습니다.

유엔인도주의업무조정국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기준 약 92만 4천800명이 미얀마에서 주거지를 잃은 상태이며, 이 중 57만 8천 200명은 군부 집권 이후 발생한 분쟁과 안보 불안을 피해 집을 떠났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