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세안 특사, 쿠데타 이후 첫 미얀마 방문


쁘락 소콘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미얀마 특사 (자료사진)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 특사가 21일 지난해 2월 1일 군부가 쿠데타로 집권한 이후 처음으로 미얀마를 방문했습니다.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캄보디아의 부총리와 외무장관을 겸직하고 있는 쁘락 소콘 특사는 이날 수도 네피도에 도착해 미얀마 군부 수장인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과 면담했습니다. 군부 쿠데타 이전 미얀마의 실질적인 지도자였던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과의 면담은 계획돼 있지 않습니다.

미얀마 군부는 현재 가택연금 상태에서 10개 이상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수치 전 고문의 외부 인사 면담을 일절 허용하고 있지 않습니다.

다만 ‘교도통신’은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소콘 특사 일행이 수치 전 고문이 이끌었던 ‘민주주의민족동맹’의 간부와 만남을 조율 중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아세안은 지난해 4월 특별정상회의를 열고 '즉각적 폭력 중단' 등 미얀마 사태 해결을 위한 5개 합의 사항을 채택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군부가 폭력을 멈추지 않자 아세안은 합의 불이행을 이유로 지난해 10월부터 아세안 정상회의에 흘라잉 사령관의 참석을 배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