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서해서 환적 의심 행위 2건 포착…한 달 사이 최소 7건


2일 북한 서해(서조선만) 일대에서 포착된 선박 간 환적 의심 장면 2건. 선박 2척(왼쪽)과 선박 3척이 각각 맞댄 형태를 하고 있다. 자료=Planet Labs

북한 서해상에서 선박 간 환적으로 의심되는 행위가 또다시 포착됐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최근 공해상이 아닌 북한 서해를 새로운 불법 환적지로 지목했는데 같은 장소에서 수상한 움직임이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선박 간 환적으로 의심되는 행위가 포착된 곳은 북한 서해 한 가운데입니다.

VOA가 위성사진 서비스 ‘플래닛 랩스(Planet Labs)’가 2일 이 일대를 촬영한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북한 남포에서 서쪽으로 약 70km, 북한 초도를 기준으로 약 30km 떨어진 지점에서 선박 간 환적으로 의심되는 움직임 2건이 확인됐습니다.

이 중 1건은 길이 약 65m에 달하는 선박이 붉은색을 한 비슷한 크기의 선박과 서로 맞댄 모습을 하고 있었습니다.

또 다른 1건은 길이 약 100m 선박과 약 70m 선박을 양쪽에 두고 50m 정도의 선박이 중간에 낀 형태로 선박 3척이 맞닿아 있었습니다.

남포에서 70km라는 거리가 보여주듯 이들 선박은 다른 북한 선박들이 밀집한 지역에서 멀리 떨어져 있었으며 이들 2건도 서로 먼 거리에서 환적 중임을 의심케 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물론 선박이 맞닿은 장면이 위성사진에 포착됐다는 사실만으로 이들이 불법 환적을 하고 있다고 단정할 순 없습니다.

하지만 최근 전문가패널은 올해 3월 공개한 연례보고서에서 북한이 공해상이 아닌 자국 영해에서 선박 간 환적을 벌이는 신종 수법을 동원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이후 해외 유조선 등이 직접 북한 항구로 유류를 운반하는 길이 막히면서 북한 서해 일대를 새로운 환적 장소로 택했다는 설명이었습니다.

그러면서 해외에서 유류를 싣고 온 선박이 북한 서해 즉 ‘서조선만’에서 북한 유조선과 맞닿은 상태에서 유류를 건네고, 이후 북한 유조선이 북한 남포 등 유류 항구로 해당 유류를 옮긴 사실을 포착했다고 전문가패널은 밝혔습니다.

이번에 발견된 2건 즉 5척의 선박들도 전문가패널 보고서가 지적한 것과 같은 모습을 하고 있는 만큼 불법 선박 간 환적 행위에 연루된 게 아니냐는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최근 북한 서해에서 환적으로 의심되는 행위가 포착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앞서 VOA는 ‘플래닛 랩스’의 위성사진을 통해 지난달 2일(2건)과 4일, 17일, 18일 선박 간 환적으로 의심되는 최소 5개 장면을 공개한 바 있습니다.

북한 서해에서 포착된 선박 간 환적 의심 사례들. 자료=Planet Labs
북한 서해에서 포착된 선박 간 환적 의심 사례들. 자료=Planet Labs

이들 선박 10척은 길이가 약 50~100m로 다양했으며, 매번 선박 2척이 서로 양옆으로 맞댄 형태를 하고 있었습니다.

이번에 포착된 2건을 합쳐 한 달 사이 최소 7건의 선박 간 환적 의심 장면이 민간 위성에 포착된 겁니다.

유엔 관계자는 선박 간 환적으로 보이는 5건이 포착됐다는 보도 이후 VOA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북한 항구에 취해진 제한 조치 때문에 선박 간 환적은 북한 선박이 물품을 운송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물론 (5건의) 환적이 모두 합법적이거나 제재되지 않은 품목을 거래했을 수 있지만 아마도 제재 회피 행위가 카메라에 포착됐을 가능성이 더 높다”고 덧붙였습니다.

안보리는 지난 2017년 채택한 결의 2397호를 통해 북한이 반입할 수 있는 유류 제품, 즉 정제유 양을 연간 50만 배럴로 제한하고 북한에 정제유를 공급한 나라들이 이를 매월 보고하도록 했습니다.

하지만 미국 정부와 유엔 전문가패널 등은 선박 간 환적 등 불법적인 방식이 동원된 유류가 정식 보고 없이 북한으로 유입되고 있다고 지적해 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