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유엔 총장, 서아프리카 3국 민정 복귀 촉구


안토니우 구테흐스(왼쪽) 유엔 사무총장과 마키 살 세네갈 대통령이 1일 다카르에서 공동기자회견하고 있다.

서아프리카를 방문 중인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1일 부르키나파소, 기니, 말리 등의 군정에 최대한 빠른 민정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이날 세네갈 수도 다카르에서 마키 살 세네갈 대통령과 만난 뒤 이들 3개국에서 신속한 '헌정 질서' 복귀를 위해 계속해서 얘기할 필요가 있다는 데 동의했습니다.

사헬 지역에 위치하고 이슬람 극단주의가 준동하고 있는 이들 세 나라에서는 군사 쿠데타로 민정이 붕괴했습니다.

말리에는 2020년 8월과 2021년 5월, 기니에서는 2021년 9월, 그리고 부르키나파소에서는 2022년 1월 쿠데타가 발생했습니다.

살 대통령은 현 서아프리카경제공동체(ECOWAS) 의장입니다.

ECOWAS는 쿠데타가 발생한 뒤 세 나라의 회원국 자격을 정지시켰습니다. 또 약속한 민정 이양 일정을 지키지 않은 말리에 지난 1월 강한 제재를 부과한 바 있습니다.

ECOWAS는 부르키나파소와 기니에도 적절한 시기 안에 신속하게 민정 이양을 하지 않을 시 비슷한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하지만 부르키나파소와 기니는 이런 요구를 일축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