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바이든, 다음 달 20~24일 한·일 순방..."확고한 조약동맹 약속 증진할 것"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21일 오리건주 포틀랜드 국제공항에서 연설하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다음 달 20일부터 24일까지 한국과 일본을 방문해 각각 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입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 방문에서 동맹국과 협력 관계 확대를 논의하고 확고한 조약동맹에 대한 약속을 증진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형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 20일부터 24일까지 한국과 일본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27일 발표한 성명에서 이번 방문을 통해 “각국 정부, 경제, 국민들 간 유대를 더욱 심화할 것”이라며 바이든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 일정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순방이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과 한국, 일본과의 미국의 조약 동맹에 대한 바이든-해리스 정부의 확고한 약속을 증진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이번 방문이 “5월 12~13일 워싱턴 D.C.에서 열리는 미국·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포함해 인도태평양 지역과의 1년 이상의 집중된 외교를 기반으로 이뤄진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 순방에서 “새로 선출된 한국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일본의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각각 양자 회담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정상들은 회동에서 “우리의 중요한 안보 관계를 심화하고, 경제적 유대를 강화하며, 실질적인 결과를 가져오기 위한 우리의 긴밀한 협력을 확대할 기회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사키 대변인은 설명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기간 일본 도쿄에서는 호주, 일본, 인도 등 ‘쿼드’ 회원국 정상들과 회담할 예정입니다.

백악관은 “조만간 추가적인 세부 내용을 공유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정상회담 등 구체적인 순방 일정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한국 측은 이날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5월 20일부터 5월 22일까지 방한하기로 한 데 대해 환영의 뜻을 표했다”고 밝혔습니다.

윤석열 당선인 측의 배현진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석열 당선인은 바이든 대통령과 한미 동맹 발전 및 대북 정책 공조와 함께 경제안보, 주요 지역적·국제적 현안 등 폭넓은 사안에 관해 깊이 있는 협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이를 통해 양국 간 포괄적 전략동맹이 더욱 발전할 수 있는 역사적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바이든 대통령 방한을 계기로 개최될 한미 정상회담이 역대 새 정부 출범 후 최단기간 내에 개최되는 것이라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한국 언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다음 달 21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 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석열 당선인은 다음 달 10일 취임합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한국과 일본 방문은 지난 해 1월 20일 취임 이후 처음입니다.

VOA 뉴스 박형주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