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우크라이나 부총리 "마리우폴서 대피 버스 4대 출발"


20일 우크라이나 남동부 항구도시 마리우폴 주민들이 대피용 버스에 타기위해 이동하고 있다. 

이리나 베레슈크 우크라이나 부총리는 포위된 마리우폴 시에서 20일 피난민을 실은 버스 4대가 떠났다고 밝혔습니다.

베레슈크 부총리는 21일 성명에서 버스에 탄 주민들이 러시아 군이 점령한 베르디안스크에서 하룻밤을 보냈다며, “우리는 그들이 곧 자포리자에 도착하길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20일 포위된 마리우폴에서 민간인을 대피시키기 위한 통로 개방에 합의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베레슈크 부총리는 희망했던 대로 대피 절차가 진행되지는 않았다며, “러시아 군의 현장 병력 통제력 약화 때문에 점령군은 적절한 휴전 조치를 보장할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또 “내재적인 무질서와 태만 때문에 점령군은 시의적절한 주민들의 이동을 제공하지 못해 우리 측 버스와 구급차 수십대가 기다려야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