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필리핀 국방회담 "남중국해 평화·안정 중요"


로이드 오스틴(왼쪽) 미 국방장관이 18일 워싱턴 D.C. 인근 버지니아주 펜타곤에서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장관을 만나 인사하고 있다.

미국과 필리핀 국방장관이 18일 워싱턴에서 회담을 갖고 양자 동맹에 근거한 국방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은 이날 펜타곤에서 델핀 로렌자나 필리핀 국방장관을 만나 남중국해 내 중국의 군사활동 증대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성명에서 “양국 장관들은 동맹의 지속성과 남중국해의 평화와 안정을 보장해야 하는 중요성에 대해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미 국방부는 “오스틴 장관은 필리핀 안보에 대한 미국의 약속이 철통같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며, “미국의 상호방위 조약에 따른 노력들의 대상은 남중국해 내 필리핀군과 공공 선박과 항공기까지 포함된다고 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양국 장관은 해양 조정과 정보 공유 분야에서의 개선 등 국방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중국은 지난달 말 필리핀 해역 인근에 전투기를 출격시키는 등 무력 시위를 벌인 바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