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부 장관 후보자 "북한 핵 고도화 상황에서 남북관계 정상화 어려워"


권영세 한국 차기 정부 초대 통일부 장관 후보자 (자료사진)

다음달 출범하는 한국의 윤석열 새 정부의 첫 통일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국민의힘 권영세 의원은 “북한이 핵무기가 있고 핵 개발을 계속 고도화하는 상황에서 남북관계 정상화는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권 후보자는 14일 서울 남북회담본부의 후보자 사무실로 첫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비핵화 자체가 남북관계 정상화로 가는 길”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권 후보자는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한국을 향한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거론했던 지난 5일 담화를 언급하며 “북한이 핵무기를 남쪽에 사용할 수 있다는 얘기를 했고 비핵화가 진전되지 않은 상황에서 남북관계만 정상화될 수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내 탈북민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를 계기로 만들어진 일명 ‘대북전단금지법’에 대해선 “기본적으로 자유주의적 관점에서 바라봐야 한다”며 “그런 부분을 법으로 규제하는 건 헌법적 관점에서 문제가 있지 않나 생각한다”며 부정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