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S&P "러시아, 조건부 디폴트 상태"


러시아 최대금융기관 '스베르방크(Sberbank)' 상트페테르부르크 영업점에 돈을 찾으려는 이용객들이 몰려있다. (자료사진)

러시아가 채무불이행, 즉 '디폴트' 상태라고 미국의 신용평가사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가 밝혔습니다.

미 'CNN' 방송은 11일 S&P가 지난 8일, 러시아가 4일 만기가 도래한 2건의 달러 표기 채무에 대해 루블화로 상환하려고 시도했다고 지적하며, 이는 투자자가 루블화를 원래 받기로 한 금액과 동일한 달러화로 바꿀 수 없을 것이기 때문에 이는 '조건부 디폴트'에 해당한다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러시아는 현재 4일이 기한이었던 채무에 대해 30일간의 유예기간을 적용받았지만, S&P는 미국을 비롯한 서방의 제재가 러시아의 계약 의무 준수 의지와 능력을 훼손한다며 러시아가 이 기간 내에 자국이 보유한 루블화를 달러화로 바꿀 수 있을 것 같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에 조건부가 아닌 전면적인 디폴트가 발생한다면 이는 볼셰비키 지도자였던 블라디미르 레닌이 차르 정부의 부채 상환을 거부한 이래 100년 이상 만에 처음 있는 일입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가해진 제재로 인해 현재 러시아는 보유 외환 3천 150억 달러를 사용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미국은 지난주까지 러시아가 동결 자산 중 일부로 특정 투자자들의 부채를 달러로 상환하는 것을 허용했습니다.

하지만, 이후 미 재무부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압박해 전쟁 야욕을 줄이도록 하기 위해 러시아가 미국 은행에 보유한 외화 자산 사용을 금지했습니다.

CNN 방송은 JP모건이 러시아가 지난해 말 부채가 400억 달러로 이중 절반이 외국 투자자들에 대한 부채인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