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게이츠 전 미 국방장관 “우크라이나 사태, 중국 외 북한 등 다른 위협 지속 보여줘…글로벌 전략 필요”


로버트 게이츠 전 미 국방장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전 세계에는 중국 외에도 북한 등 여러 위협이 지속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고 로버트 게이츠 전 미국 국방장관이 말했습니다. 미국은 중국에 치우친 전략이 아닌 ‘글로벌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도 지적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로버트 게이츠 전 미 국방장관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와 관련해 전 세계에는 중국 외에도 북한을 포함한 여러 다른 위협이 여전히 지속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녹취:게이츠 전 장관] “I think that people kind of fell asleep at the switch in terms of the fact that the world beyond China continues to represent national security threat to the United States and to our allies. And it's not just Europe and Russia. It's the Middle East. It's North Korea … we still face global challenges and what I think the invasion of Ukraine represents is a wake-up call.”

게이츠 전 장관은 30일 미 의회 전문매체 ‘더힐’이 주최한 화상 대담에서 중국 이외의 다른 세계도 계속 미국과 미국의 동맹국들에 대한 국가안보 위협이 되고 있다는 사실에 사람들이 주목하지 않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이런 위협이 단순히 유럽과 러시아뿐이 아니라며, 중동과 북한도 거론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여전히 국제적 도전에 직면해 있으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이에 대한 주의를 환기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지 W. 부시와 오바마 행정부에서 5년 가까이 국방장관을 지낸 게이츠 전 장관은 미국이 중국 혹은 아시아에 치우친 전략이 아닌 “전 세계에서 미국의 역할과 관련한 ‘글로벌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게이츠 전 장관] “We have to have a global strategy in terms of the role of the United States around the world and we have to have the capacity to deal with a world in which we have that kind of powerful adversary.”

또한 “미국은 (중국, 러시아와 같은) 강력한 적국이 있는 세계를 다룰 역량도 갖춰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민주당의 애덤 스미스 하원 군사위원장은 이날 대담에서 중국 문제와 관련한 우크라이나 사태의 교훈으로 ‘군사적 억지’와 ‘동맹과 파트너십’, ‘중국과의 관계 유지의 중요성’을 꼽았습니다.

특히 한국 등과의 동맹, 파트너십과 관련해 “미국은 홀로 중국을 억지할 수 없고 가능한 한 많은 파트너가 필요하다”면서 미국, 일본, 호주, 인도의 비공식 안보협의체 ‘쿼드’를 대표적인 예로 꼽았습니다.

[녹취:스미스 위원장] “We cannot deter China alone. We need as many partners as possible. Yeah, I will reference your previous guests talking about the quad our effort to work with India, Japan and Australia as one example … America First is not going to cut it. We need to make sure that we have the supportive nations like Japan and South Korea and India and others as well.

그러면서 ‘미국 우선’의 접근법은 (중국을 억지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은 일본과 한국, 인도 등의 나라들의 지지를 받고 있음을 분명히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