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중·러, 북한 추가도발 자제 위해 강력한 메시지 보내야”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국무부는 북한의 최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거듭 규탄하며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의 추가 도발 자제를 위해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에는 대화의 문이 아직 닫히지 않았다며 진지한 협상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조상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무부는 북한의 지난 2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와 관련해 거듭 강력한 규탄 입장을 밝혔습니다.

잘리나 포터 국무부 수석부대변인은 25일 전화브리핑에서 “북한의 장거리 탄도미사일 시험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대통령과 국가안보팀이 현재 상황을 평가하고 있으며, 동맹국과 파트너 국가들과도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 포터 수석부대변인] “The United States strongly condemns the DPRK for its test of long range ballistic missiles. The president and his national security team are assessing the situation and they are also in close coordination with our allies and partners. This launch is also a brazen violation of multipl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nd it needlessly raises tensions and risks destabilizing the security situation in the region. This action also demonstrates that the DPRK continues to prioritize its weapons of mass destruction and ballistic missile programs over the well-being and human rights of its own people. We urge all countries to hold the DPRK accountable for such violations, and we also call on the DPRK to come to the table for serious negotiations.”

이어 “이번 발사는 여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뻔뻔하게 위반한 것이며, 불필요하게 긴장을 고조시키고 역내 안보 상황을 불안정하게 만들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이 같은 북한의 행동은 북한 정권이 자국민의 복지와 인권보다는 대량살상무기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계속해서 우선시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정부는 모든 국가들이 북한에 그 같은 위반 행위에 대해 책임을 물을 것을 촉구하고, 또한 북한이 진지한 협상을 위한 협상 테이블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포터 수석부대변인은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중국과 러시아가 동참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 포터 수석부대변인] “There have been developments that should be of concern for all countries, particularly those who share the border with the DPRK, the DPRK decision. To return to ICBM test is a clear escalation in China and Russia should send a strong message to its DPRK partners to refrain from additional provocations and also engage in sustained diplomacy.”

포터 수석부대변인은 “모든 나라, 특히 북한과 국경을 접하고 있는 국가들을 우려하게 만드는 상황이 발생했다”며 “북한의 ICBM 시험 복귀는 명백한 긴장 고조 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과 러시아는 북한에게 추가 도발을 자제하고 지속적인 외교에 관여하라는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포터 수석부대변인은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국 제국주의와의 장기적 대결을 철저히 준비해나갈 것”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서는 외교적 해법과 미국의 안보 공약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 포터 수석부대변인] “I would say that the door to diplomacy is not closed and that the United States will take all necessary measures to ensure the security of the American homeland and the Republic of Korea and a Japanese ally.

포터 수석부대변인은 “외교의 문은 아직 닫히지 않았다”면서, “미국은 미국 본토와 한국, 일본 동맹국의 안보를 보장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 국방부는 북한의 최근 ICBM 발사와 관련해
“우리는 아직도 이번 발사에 대한 정보를 평가 중”이라며 “따라서 우리가 공개적으로 발표한 것 이상으로 언급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국방부 고위 관계자] “We're still assessing the intelligence on this launch, so I won't go beyond what we've said about it publicly. Obviously we know that this is was a test of a long-range ballistic missile. And clearly they try to learn from each of these tests and to try to develop their capability further. But I'm going to refrain from talking about it, too specifically as long as we're still analyzing our own intelligence on it."

국방부 고위 관계자는 이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관련 브리핑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하면서, “분명히 우리는 이것이 장거리 탄도미사일 시험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명백히 이러한 일련의 시험을 통해 배우고 능력을 더욱 발전시키려 노력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조상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