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중국-러시아 연대 우려 제기"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자료사진)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정치국원은 14일 열린 고위급 회담에서 우크라이나 사태 등 핵심 현안들에 대해 극명한 입장차를 드러냈습니다.

이탈리아 로마에서 약 7시간 동안 진행된 이날 회담에서 설리번 보좌관은 우크라이나 문제를 포함해 중국이 러시아와 전략적인 유대관계를 심화하고 있는 대목을 집중 부각했습니다.

미 정부 고위 관리는 회담 뒤 기자들에게 “우리는 현재 중국이 러시아와 연대하고 있는 데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설리번 보좌관은 중국의 특정행동이 야기할 수 있는 잠재적 시사점과 결과들에 대한 우려를 직설적으로 제기했다”고 말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2명의 미 정부 관리를 인용해 설리번 보좌관이 특히 중국이 러시아의 군사적 경제적 지원 요청에 대해 긍정적인 신호를 보내는 데 대해 깊이 우려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한 관리는 “회담은 현 사태의 중대함을 반영해 격렬하게 진행됐다”면서도, “이번 회담이 오래 전에 기획돼 우크라이나 문제를 상정하지 않았던 만큼, 북한, 타이완 등 기타 긴장이 고조된 양자적 관계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또 양측의 의견 교환은 진솔했지만 특정 결과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고 이 관리는 설명했습니다.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 (자료사진)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원 (자료사진)

한편 중국 외교부는 이날 회담 결과를 소개하면서 우크라이나 보다는 타이완 문제에 더 큰 비중을 뒀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양제츠 정치국원이 회담에서 “타이완 문제는 중국의 주권과 영토 보전이 걸린 문제”라며, "하나의 중국 원칙은 중-미 외교 관계 수립의 전제이자 양국관계의 정치적 기반이라고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양 정치국원은 또 “타이완 문제에 대한 최근 미국의 일련의 잘못된 언행에 엄중한 관심을 표명하고 단호히 반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서는 “각국의 주권과 영토 보전을 존중하고 유엔헌장의 취지와 원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 기사는 로이터 통신의 기사 내용을 참조했습니다.

XS
SM
MD
LG